컨텐츠 바로가기

강수정 "아나운서 시절, 혈서 많이 받았다" ('라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강수정이 아나운서 시절의 인기를 회상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강수정이 과거 인기를 회상해 눈길을 모았다.

강수정은 25일 오후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5년 만에 출연이다. 2007년, 20회 때 출연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그때 토크하다가 말실수를 했다. 내가 최동석씨랑 박지윤씨가 사내연애한다면서 '지윤이가 최동석씨를 최기사라고 부른다'고 말해야 하는데 김기사라고 했다. 사실 내가 (김씨) 남편이랑 연애중이었다"며 "너무 깜짝 놀라서 표정 관리가 안되더라"고 털어놨다.

'여걸파이브' 시절 기억을 더듬던 강수정은 미남 게스트들이 많이 출연했다면서 멤버들이 강동원에게 촬영 마치고 밥을 먹고 가라고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벽에 몰아넣고 감싸고 질문을 했다"고 떠올려 웃음을 자아냈다.

현영은 "그때 게스트들이 다 수정이를 좋다고 했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아나운서 시절 인기에 대한 질문을 받고 "혈서를 많이 받았다. '사랑한다. 결혼하자'고 써있었다"며 "(팬이) 성냥으로 배를 만들어 보내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어린이 동요세상'을 진행하는데 방청석에서 '수정아 사랑해. 다시 돌아와' 외치더라. 처음 보는 남자였고 어른이었다. 사람들이 웅성거리고 청경들이 그 사람을 잡으려고 달려갔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여진도 '여걸식스' 시절을 떠올리며 "최홍만이 나를 택했을 때 엄청 설렜다"면서 "내가 할 수 있는 게 춤밖에 없어서 항상 뭐 할 때마다 제작진이 (춤을) 준비하라고 시켰다. 부담스러웠다. '뭐할까' 하다가 밸리댄스를 배웠다. 일주일 연습 후에 촬영했다. 그게 '여걸' 명장면 중 하나라더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