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성동 반대에도… 尹대통령, 국조실장에 윤종원 임명 기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정부때 경제수석 지낸 인사

權 “文정책 수용, 있을 수 없는 일”

추천한 한총리 존중해 인선 가능성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새 정부 초대 국무조정실장(장관급)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진 윤종원 기업은행장에 대한 반대 의견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행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경제수석을 지낸 인사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윤 행장을 추천한 한덕수 총리의 뜻을 존중해 국조실장 인선을 예정대로 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조정실은 총리실 산하다.

조선일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25일 윤 행장의 내정 여부와 관련해 “자칫 잘못하면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경제정책을 수용하는 꼴이 될 수 있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윤 대통령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반대의 뜻을 전달했고, 이에 윤 대통령은 “고심 중”이란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행장은 2018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내면서 소득 주도 성장, 탈원전, 부동산 정책 등을 이끌었다. 그는 기업은행장에 취임할 때도 낙하산 인사라며 반대하는 노조를 설득하기 위해 노조가 원하는 노조 추천이사제 도입 등을 약속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당초부터 윤 행장 기용에 대해 당과 대통령실 내부의 반대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한덕수 총리가 “비판은 잘 알고 있지만, 나에게 맡겨달라”며 밀어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행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재정경제부에서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된 후, 당시 국무조정실장이던 한 총리와 정책 조정 등을 놓고 손발을 맞췄다. 권 원내대표는 한 총리에게도 “같이 일해본 사람 이외에 새 인물을 고르시는 것이 어떠냐”며 반대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총리는 이 같은 논란에도 이날 “윤 행장은 훌륭한 경험을 가진 유능한 사람이다. (당시에) 소득 주도 성장이 문제가 있어 (오히려) 정책을 바꾼 사람”이라며 사실상 ‘윤종원 카드’를 고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치권에선 권 원내대표와 당 지도부의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이른바 ‘윤핵관’과 한 총리를 필두로 한 새 정부 내 관료 그룹들의 힘겨루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 아니냐”는 평가도 나왔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한 총리의 의지가 강한 만큼 윤 행장을 내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대통령도 당의 반발에 고심했지만, 대선 과정에서 책임총리제를 강조해온 만큼 한 총리의 의지가 완강하다면 이를 받아들일 가능성도 크다”고 했다.

[조의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