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가 855만원짜리 조형물 박살내"…480만원 배상했더니 '반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효주 기자] 홍콩의 한 장난감 매장에서 한 남자 아이 뒤에 있던 대형 텔레토비 조형물이 쓰러지는 장면. 매장 직원의 주장과 달리 이 아이는 조형물을 발로 차지 않았다. (유튜브 갈무리) © 뉴스1홍콩의 한 대형 장난감 가게에 세워진 고가의 텔레토비 조형물이 쓰러지며 박살이 났다. 매장 직원은 한 남자 아이에게 책임을 떠넘겼다. 하지만 당시 시민이 찍은 영상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의 지난 24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22일 5살 어린이 A군은 부모와 함께 홍콩 몽콕 지역에 있는 쇼핑몰 '랑함 플레이스'의 KKPLUS(KK플러스) 매장을 방문했다.

부모와 아이가 자유롭게 쇼핑을 즐기는 도중 갑자기 큰 충돌 소리가 났다. 현장에는 1.8m가 넘는 황금빛 텔레토비 조형물이 산산이 조각나 있었고 그 옆에는 A군이 서 있었다.

매장 직원들은 A군의 부모에게 "아이가 조형물을 발로 차는 것을 목격했다"며 배상을 요구했다. 해당 조형물의 가격은 5만 2800 홍콩달러(약 855만원)에 달했다.

부모는 결국 3만 홍콩달러(약 483만원) 상당의 배상금을 냈으며 소란을 일으킨 것에 대해 여러 차례 고개 숙여 사과를 해야 했다. 하지만 귀가한 A군의 부모는 온라인에 퍼진 한 동영상을 보고 경악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한 시민이 찍은 영상에서 A군은 조형물을 발로 차지 않고 살짝 기대기만 했기 때문이다. 또한 해당 조형물은 어떤 안전장치도 돼 있지 않았다. 평소부터 불안했던 텔레토비 조형물은 A군이 발로 차서 부서진 게 아니었던 것이다. 오히려 A군이 큰 사고를 당할뻔한 상황이었다.

이같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2만여명의 누리꾼들은 해당 매장과 기업 그리고 직원들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KK플러스는 결국 부모가 앞서 냈던 배상액 전액을 다시 돌려줬다. KK플러스의 모기업 케이지락은 이번 일과 관련해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며 "모든 고객을 존중하며 사건 이후 즉시 해당 가족과 어린이에게 위로의 뜻을 전하고 전액 환불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지난 22일 홍콩의 한 장난감 매장에 설치된 텔레토비 '나나' 조형물이 산산조각났다. (유튜브 갈무리) (C)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효주 기자 ap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