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클럽하우스에서] ‘슬럼프 탈출’ 조아연 "잘할 수 있는 것은 골프밖에 없더라구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드라이버 입스 후 2년 8개월 만에 우승, 베이킹과 복싱 취미 생활 시작, 아이언 교체 적중 "목표는 결과가 아닌 과정에 충실한 선수"

아시아경제

‘핑크공주’ 조아연이 오랜 슬럼프에서 벗어나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핑크공주’ 조아연(22·동부건설)은 당찬 스타일이다.

공격적인 플레이로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잘나가던 조아연이 지난 8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 최종일 18번홀에서 챔피언 퍼팅을 앞두고 울컥했다. 그린 주변에 있던 아버지 조민홍씨의 모습을 본 직후다. 2019년 9월 박세리인비테이셔널 이후 2년 8개월 만에 통산 3승째를 거뒀다. "우승이 이렇게 힘든 줄은 몰랐다"며 "부진을 버틴 뒤 나온 우승이라 더 기쁘다"고 환호했다.

▲ ‘성적에 집착했던 소녀’= 조아연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남달랐다.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에 뽑혔다. 2016년과 2017년 제주도지사배 2연패를 달성하는 등 주니어무대를 평정했고, 2018년 세계골프팀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정상에 올랐다. KLPGA투어 2019시즌 시드전에서는 수석 합격을 차지했다. 아마추어 자격으로 출전한 총 20개 프로 대회에서 17차례나 본선에 올라 경쟁력을 입증했다.

2019년 4월 프로 데뷔 두번째 대회인 롯데렌터카여자오픈에서 우승을 신고했고, 같은 해 박세리인비테이셔널까지 접수해 신인왕에 등극했다. 그러나 과욕이 화를 불렀다. 드라이버 입스로 고생했다.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나를 너무 많이 밀어붙였다"는 조아연은 "2020년, 2021년에는 스윙을 교정하기 시작했는데 잘 맞지 않았다"며 "그런 것들이 한 번에 겹쳐 오면서 부진이 시작된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아시아경제

조아연은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에서 2년 8개월 만에 우승한 뒤 "결과가 아닌 과정에 충실한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기나긴 슬럼프’= 코로나19 정국이었던 2020년엔 16개 대회에 나서 3차례 ‘톱 10’에 그쳤다. 지난해도 28개 대회에서 ‘톱 10’ 3회다. "심리적으로도 힘들어서 더 깊은 부진의 늪으로 빠지지 않았나 싶다"면서 "스스로를 보듬어주지 못한 것이 슬럼프로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우승이 없어서 힘든 시간 보냈다. "골프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서 연습을 안하고 대회에 나가기도 했어요."

샷과 스윙 등 기술적인 부분보다는 멘탈에 변화를 줬다. 평소 해보고 싶었던 베이킹, 피아노 등 취미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3월엔 복싱에 뛰어들었다. "제가 운동하는 곳에 복싱 국가대표 코치를 지낸 분이 있어서 배우게 됐다"고 활짝 웃었다. "제가 잘할 수 있는 건 골프밖에 없구나, 골프를 취미 생활처럼 행복하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 때부터 조금씩 늪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어요."

아시아경제

조아연은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 개막 직전에 신형 아이언으로 교체한 뒤 우승 가뭄을 끝냈다.


▲ "너무 행복합니다"= 교촌허니레이디스오픈을 앞두고 신형 아이언으로 교체했다. "채를 받자마자 디자인도 예쁘고 잘 맞았다"면서 "그 덕분에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아연은 스타성이 있는 선수다. 우승 당시 갤러리가 함께 하자 힘을 냈다. "지난 2년간 팬들의 빈 자리가 컸다"는 조아연은 "올해는 갤러리의 힘을 느끼고 있다"며 "나는 갤러리가 필요한 선수"라고 했다.

마인드를 바꿨다. 골프에서 우승이 전부가 아니라는 마음가짐이다. "나는 과정이 중요한 선수고, 행복한 골프를 치고 싶다는 생각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결과에 대한 불안한 생각이 들지 않을 것 같다"고 자신했다. 아픔을 겪은 뒤 더욱 성숙해졌다. "좋은 과정을 만들고 묵묵히 걸어가면 우승은 따라옵니다. 결과나 우승에 목을 메기 보다는 상황과 과정에 충실하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