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컴, '세종 1호' 발사 성공…위성 데이터 사업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한글과컴퓨터의 첫 인공위성이자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 세종1호가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팰컨9(FALCON9) 로켓에 실려,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에 있는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간 기준 26일 오전 3시35분)에 발사됐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첫 지구관측용 민간위성인 한글과컴퓨터의 '세종 1호(Sejong-1)'가 25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지상국 교신까지 완료해 궤도에 안착했음이 확인됐다.

국내 기업이 관측용 민간위성을 보유하는 것은 한글과 컴퓨터가 처음으로, 해외 위성에 의존한 국내 민간 위성 데이터 시장에 새 이정표로 기록될 전망이다.

세종 1호는 미국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 '팰컨9(FALCON9)' 로켓에 실려 25일 오후 2시35분(한국시간 기준 26일 오전 3시35)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캐너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스페이스X는 팰컨9 발사 75분 후 위성 배치가 모두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밝혔다. 세종 1호는 발사 이후 약 1시간 1분 뒤 팰컨9으로부터 분리됐다.

한글과 컴퓨터는 26일 “세종 1호는 발사 이후 지상국과 교신까지 완료함으로써 성공적으로 궤도에 안착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 1호는 가로 10㎝, 세로 20㎝, 높이 30㎝, 무게 10.8㎏의 초소형 저궤도 인공위성이다. 고도 500㎞ 궤도에서 약 90분에 한 번씩 지구를 돈다. 세종 1호는 20㎞의 관측 폭에 5m 크기 물체를 분간할 수 있는 관측 카메라로 일곱 가지 파장 영상 데이터를 수집할 예정이다. 발사 이후 약 한 달간 시험테스트 과정을 거쳐 카메라로 지구관측 영상 데이터를 확보한다. 위성 가동 이후에는 위성영상 데이터 수요가 높은 농업 국가나 분쟁국가가 많은 아시아와 중동 지역을 우선 공략할 계획이다.

한컴은 세종1호 발사를 통해 인공위성과 드론, 완성형 초고해상도 센서를 기반으로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주-항공-지상을 모두 커버하는 영상 데이터 서비스 벨트를 구축하게 된다.

한컴은 2023년 상반기에 세종2호를 추가로 발사하고, 하반기에 3호와 4호, 2024년에 5호까지 총 5기 인공위성을 순차적으로 발사할 예정이다. 5년 내 50기 이상을 발사해 군집위성 체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내년도에 발사할 4기부터는 초소형 인공위성 및 탑재체를 직접 제작해 발사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스페이스이노베이션사업 중 '6G 저궤도 통신 실증을 위한 초소형 통신위성 시스템 개발' 과제 주관사업자로 선정된 한컴인스페이스는 2025년 초소형 저궤도 통신위성 발사를 목표로 하여 6G 시대를 대응하는 인공위성 사업영역 확대도 준비하고 있다.

권혜미기자 hyemin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