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회 정보위, 김규현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윤석열 정부 초대 국가정보원장으로 지명된 김규현 후보자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26일 국회에서 채택됐다.

국회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여야 합의로 채택했다. 정보위는 전날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보고서 채택은 합의로 의결됐지만 김 후보자에 대한 여야의 의견은 갈렸다. 국민의힘은 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낸 반면 더불어민주당 의원 다수는 부적격 의견을 냈다. 민주당 의원들 가운데 일부는 김 후보자를 적격으로 판단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김병기 민주당 의원은 “(보고서)채택은 하되 민주당에서는 부적격 의견을 종합적으로 냈다”며 “국민의힘은 적격 의견을 당연히 냈고, 민주당 의원 중에서는 일부 적격 의견을 냈으나 다수가 부적격 의견을 냈다. 다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됐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민주당에서 적격 의견을 낸 의원들까지 고려하면 여야 합쳐서 부적격보다 적격 의견이 더 많았다”고 했다.

각 당이 김 후보자를 적격·부적격으로 본 이유는 공개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안보 수장에 대한 인사청문회라서 부적격, 적격 사유는 공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보위 여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대북관계가 엄중해서 신속히 대통령이 국정원장을 임명할 것”이라며 “업무를 바로 시작할 수 있도록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김 후보자는 외무고시 출신으로 외교부 재직 중 북미 라인 주요 직책을 맡았다. 박근혜 정부에서 외교부 1차관에 발탁된 뒤 국가안보실 1차장, 대통령 외교안보수석 겸 국가안보실 2차장을 거쳤다. 2014년 세월호 참사 발생 당시 안보실 1차장으로서 대통령 보고 시각을 조작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처벌받지는 않았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