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김건희 여사, 권양숙 외 김정숙·이순자 등 역대 영부인 예방 검토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권양숙 여사 예방 일정 조율중
권 여사 외 전임 영부인 예방 검토
김정숙·김윤옥·이순자 예방할 수도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조만간 예방한다.

아울러 김 여사는 권양숙 여사 외에도 윤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비롯해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여사 등을 예방하는 것도 검토중이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26일 파이낸셜뉴스와 통화에서 "김 여사가 권 여사 외에도 전임 대통령 영부인 분들을 뵙지 않을까 한다"며 "아직 아이디어 차원으로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단 김 여사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는 것은 진행중이다.

대통령 비서실과 노무현재단에서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가운데, 윤 대통령 내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한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최근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윤 대통령은 한덕수 총리를 참석시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는 우리 역사에 안타까운 일"이란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권 여사에게 친서를 전달했다.

아울러 김 여사 측은 문 대통령 내외 또는 김정숙 여사만 따로 예방하거나, 김윤옥 여사와 이순자 여사를 예방하는 것도 고려중이다.

윤 대통령이 강조한 협치의 일환이란 점 외에도 취임식 참석에 대한 감사 차원에서 인사를 전하는 것을 검토중이란 설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