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지현, 여전한 子 폭력성에 완전히 변했다(금쪽같은 내새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이지현 씨가 아들 훈육에 180도 변한 모습을 보였다.

오는 27일 방송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오은영 박사와 이지현 씨의 '금쪽 가족 성장 프로젝트', 그 네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서는 100회를 맞아 장영란 씨가 금쪽 오 남매의 얼굴이 그려진 축하케이크를 들고 등장한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감사 인사가 담긴 익명의 편지와 함께 과거 출연했던 금쪽이들의 소식이 전해진다. 스스로 머리카락을 뽑았던 발모광 금쪽이와, 첫 번째 장기 프로젝트의 주인공으로 학교를 거부하고 엄마를 공격했던 금쪽이가 근황을 알린다. 이전의 모습은 상상조차 할 수 없을 만큼 달라진 금쪽이들의 모습에 출연진은 "기적이다"라고 말하며 감탄한다. 오은영 박사 또한 눈물을 글썽이며 "울컥했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한다.

선 공개 영상에서는 이지현 씨의 훈육 모습이 보인다. 하교 후 돌아온 금쪽이에게 대화를 시도해 보는 이지현 씨. 그러나 금쪽이는 이를 거부하고 다짜고짜 놀아주라며 생떼를 부리기 시작한다. 자신의 말을 듣지 않자 화가 난 금쪽이는 이지현 씨의 훈육 지침이 적힌 스케치북을 눈앞에서 찢어, 보는 이들을 탄식하게 만든다.

금쪽이의 행동에도 이지현 씨는 침착함을 유지한 채, 배운 대로 단호하게 대화를 이어나가려 한다. 엄마의 거리두기에 흥분한 금쪽이가 자꾸만 다가오자 이지현 씨는 물러서지 않고 "가까이 오지 마"라고 말하며 금쪽이를 진정시킨다. 그러나 분을 참지 못하고 구타하기 위해 엄마에게 덤벼들고 마는 금쪽이. 일촉즉발의 상황 속 이지현 씨는 금쪽이의 두 팔을 붙잡아 제지하고 "엄마 때리는 거 아니야!"라고 말하며 엄격한 훈육을 이어간다.

지난 3월, 올바른 훈육 지도를 위해 직접 현장으로 나섰던 오은영 박사. 방송국 복도에서 장장 4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던 오은영 박사의 훈육은 결국 금쪽이의 폭력성을 잠재우는 데에 성공했다. 이지현 씨는 오은영 박사의 도움 없이, 홀로 훈육에 성공해 기적 같은 장면을 재현해낼 수 있을까.

한편 사뭇 달라진 이지현씨의 모습에 출연진은 감탄하고, 지켜보던 오은영 박사는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100점 만점에 ○○점'이라는 평을 남긴다. 이지현 씨의 '셀프 훈육' 점수는 과연 몇 점일지, 이날 오후 8시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채널A]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