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이얼, 식도암 투병 끝 별세...향년 58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故 이얼. 사진l스타잇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얼(본명 이응덕)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58세.

26일 이얼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얼이 이날 오전 식도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얼은 지난해 방송된 tvN 드라마 ‘보이스 시즌4’ 종영 후 식도암으로 투병해왔다.

1983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탄탄한 연기력을 쌓은 이얼은 1992년 영화 ‘짧은 여행의 끝’으로 스크린에 얼굴을 알렸다. 최근 드라마 '보이스 시즌4' '18어게인' '사이코지만 괜찮아' '스토브리그' 등으로 안방극장에서 활약했다. '라이브' '82년생 김지영' '인사동 스캔들’ '와이키키 브라더스' 등 여러 영화에도 출연해 작품을 빛냈다.

특히 '스토브리그'에서 드림즈 감독 윤성복 역,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 문영(서예지 분)의 아빠 고대환 역으로 열연했다.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경관의 피’에서는 경찰 고위간부 서중호 역으로 관객을 만났으나, 안타깝게도 이날 눈을 감았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28일이며 장지는 서울시립승화원이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