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자발찌 살인' 강윤성 "우발적 범행…계획한 것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참여재판서 울먹이며 진술…공소사실은 인정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전자발찌 살인' 사건 피의자 강윤성(57)이 재판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사전에 계획한 것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2부(이종채 부장판사)는 26일 살인·강도살인·사기·전기통신사업법 위반·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공무집행방해 등 7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씨의 국민참여재판을 심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