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여친 흉기로 살해한 20대 구속…"도주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순찰차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논현경찰서는 26일 말다툼을 하다가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로 A(23)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3일 오후 6시께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빌라에서 전 여자친구 B(21·여)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일 오전 B씨와 함께 빌라에 들어갔으며 미리 준비한 흉기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 발생 당시 B씨의 가족은 모두 외출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직후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으나 팔목에 경상을 입었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예전 일로 B씨와 말다툼을 했다"며 "술을 마신 상태였다"고 진술했다.

한편 김현덕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so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