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태프 성폭행’ 강지환 2심도 패소..“제작사에 53억 배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배우 강지환. 사진|스타투데이DB


술에 취한 여성 스태프를 추행·성폭행한 혐의로 유죄를 확정 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5)과 그의 옛 소속사가 드라마 제작사에 총 53억여원을 배상해야 한다고 법원이 재차 판결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19-2부(김동완 배용준 정승규 부장판사)는 전날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가 강지환과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강지환이 산타클로스에 53억 8천여만원을 지급하되, 드라마 제작을 시작할 당시 전속계약 상태였던 젤리피쉬와 공동으로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앞서 강지환은 2019년 7월 9일 자택에서 드라마 ‘조선생존기’ 스태프들과 회식을 하던 중 외주 스태프 여성 1명을 성추행하고 다른 외주 스태프 1명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이 확정됐다.

이로 인해 강지환은 드라마에서 즉시 하차, 출연 계약은 구속으로 인해 해제됐다. 당시 강지환은 12부 촬영까지 마쳤던 상태로, 나머지 8회분은 다른 배우가 대체 투입돼 촬영을 마쳤다.

이에 드라마 제작사는 강지환 등을 상대로 위약벌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번 소송을 제기했다. 강지환의 잘못으로 하차하게 된 만큼 그 손해를 배상하라는 취지다.

1심에 이어 항소심 재판부도 원고의 청구 상당 부분을 받아들였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과 같이 강지환이 드라마 제작사에서 받은 출연료 총 15억여원 가운데 8회분에 해당하는 6억1천여만원, 드라마 제작 전 맺은 계약에 따른 위약금 30억5천여만원, 강지환의 하차로 제작사가 드라마 판권 판매에서 입은 손해 16억8천여만원을 지급할 책임이 있다고 인정했다.

더불어 강지환의 갑작스러운 하차로 드라마 제작사가 대체 배우를 섭외하며 지급한 출연료 일부에 대해서도 강지환의 책임이 있다며 지급 금액을 4천여만원 증액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 가운데 젤리피쉬가 공동 부담할 금액을 1심보다 크게 늘렸다. 1심은 전체 금액 중 6억1천만원에 대해서만 책임이 있다고 봤지만, 항소심은 53억여원 전액을 젤리피쉬가 강지환과 함께 부담하도록 했다.

출연 계약을 맺을 당시 강지환이 중간에 소속사를 옮기더라도 해당 계약에 대한 법적 의무는 젤리피쉬가 계속해서 이행하기로 단서 조항을 달았다는 이유에서다.

판결이 확정되면 강지환와 젤리피쉬는 산타클로스에 53억8천여만원을 지급해야 한다. 양측이 절반씩 부담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과실 정도를 따져 분담 비율이 달라질 수 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