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즌 6승’ 소형준, 7이닝 5K 1실점 위력투…KT, NC 3연전 위닝 시리즈 [창원 리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KT 위즈 소형준. /OSE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길준영 기자] KT 위즈가 원정 3연전 위닝시리즈를 챙겼다.

KT는 26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2연승을 달렸다. NC와의 3연전에서는 2승 1패 위닝시리즈를 가져갔다.

선발투수 소형준은 7이닝 3피안타 3볼넷 1사구 5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6승을 수확했다. 심재민(⅓이닝 무실점)-김민수(1⅔이닝 무실점)로 이어지는 불펜진은 팀 승리를 지켰다. 김민수는 시즌 첫 세이브를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조용호, 홍현빈, 심우진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NC는 선발투수 이재학이 4⅓이닝 5피안타 3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나쁘지 않은 투구를 했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NC 타선은 3안타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양 팀은 4회까지 팽팽한 투수전을 벌였다. 하지만 5회초 KT가 먼저 길었던 침묵을 깼다. 선두타자 홍현빈과 심우준이 연속안타를 때려냈고 조용호가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오윤석은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KT는 7회에도 심우준 안타, 조용호 볼넷, 송민섭 희생번트, 황재균 자동 고의4구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박병호가 삼진을 당했고 장성우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NC는 7회말 선두타자 양의지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닉 마티니의 안타와 박건우의 볼넷으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는 권희동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한 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도태훈과 손아섭이 범타로 물러나며 동점을 만드는데는 실패했다. /fpdlsl72556@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