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방탄소년단, 백악관 간다.."초청받아, 세부사항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사진=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난다.

26일 방탄소년단 측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백악관에 초청받은 것이 맞다. 세부사항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오는 31일 바이든 대통령이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글로벌 K팝 그룹 방탄소년단과 아시아계 미국인·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문화의 날을 맞아 아시안 증오 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26일(현지시간) 백악관 측은 밝혔다.

또한 백악관 측은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청년 대사로서 방탄소년단의 플랫폼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도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6월 10일 새 앨범 'Proof'(프루프)를 발매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