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슬럼프 털고 3안타 5출루' 한유섬 "소화제 먹고 막힌 속 뚫린 느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SSG랜더스 한유섬. 사진=SSG랜더스 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SSG랜더스의 ‘캡틴’이자 간판타자인 한유섬(33)이 최근 마음고생을 시원하게 털어냈다.

SSG는 2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엎치락 뒤치락 접전 끝에 6-5 역전승을 거뒀다.

4연승을 달린 SSG는 단독 2위로 올라선 키움히어로즈에 6게임 차로 앞선 리그 선두를 달렸다. 아울러 2019년 7월 26∼28일 부산 3연전 이후 1033일 만에 롯데 3연전 스윕에 성공했다.

승리 일등공신인 4번타자 한유섬이었다. 한유섬은 이날 5타석 3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중심타자로서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고의사구와 몸에 맞는 공도 얻어내는 등 이날 5차례 타석에서 모두 출루에 성공했다.

한유섬은 1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우익수 옆을 꿰뚫는 2루타로 팀에 선취점을 선물했다. 이어 4회말에는 무사 1루 상황에서 우전 안타를 때려 추가점 발판을 놓았다. 5회말에도 우전 적시타로 두 번째 타점을 책임졌다. 7회말에는 자동 고의사구를 얻어 밀어내기 득점의 밑거름을 놓았고 8회말에도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한유섬은 경기 후 어느때보다 기뻐하는 모습이었다. 올해 최고 시즌을 보내고 있지만 이날은 더 즐거워했다. 최근 5경기에서 안타를 치지 못해 고민이 많았기 때문이다. 이날 3안타 활약으로 마음고생을 털어냈다.

한유섬은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소화제를 먹은 느낌이다”며 “그동안 꽉 막혀있던 속이 확 뚫렸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았다.

슬럼프가 아주 긴 것은 아니었다. 그래도 시즌 초반 워낙 대단한 활약을 펼치다보니 최근 부진이 더 신경쓰였다. 이날 경기 전까지 4월 타율이 .395였던 반면 5월 타율은 .176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날 3안타 활약으로 월간 타율이 다시 .211까지 올라섰다. 시즌 타율은 .312로 여전히 3할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유섬은 “방망이가 갑자기 안맞다보니 신경이 많이 쓰였고 체중도 7kg 가까이 빠질 정도였다”면서 “다행히 오늘 살아난 것 같아 기분좋다”고 말했다.

이어 “ 그동안 팀에 민폐 아닌 민폐를 끼친 것 같아 미안했는데 이렇게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 기분좋다”며 “방망이가 안맞다보니 생각이 많아지기도 했지만 다른 타자들이 잘 해준 덕분에 긍정적인 생각을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5회말 빗맞은 타구가 적시타가 됐을 때 홈런보다 더 기분좋았다”고 너스레를 떤 한유섬은 “최근 홈런이 안나와도 의식하지 않으려고 한다. 홈런보다는 상황에 맞는 타격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