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서방 제재에 "국제경제에서 러시아 밀어낼 수 없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제1차 유라시아경제포럼에 화상으로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의 제재를 받는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를 국제경제체제에서 배제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인테르팍스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푸틴은 26일(현지시간) 제1차 유라시아경제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인 유라시아경제공동체(EAEU)는 중앙아시아 키르기스스탄의 비슈케크에서 해당 회의를 개최했다. EAEU에는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키르기스스탄, 아르메니아 등 옛 소련 국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푸틴은 연설에서 서방이 "러시아를 선진경제권의 첨단기술 분야에서 밀어내고 싶어하지만 현대세계에서 이는 비현실적이며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어떤 벽으로 자신을 스스로 분리하지 않는 한 누구도 러시아와 같은 나라를 분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의 고립을 추구하는 자들은 손해를 자초하게 될 것"이라면서 "그러한 근시안적 정책을 추진하는 국가들의 경제가 아무런 견고하다 하더라도 지금의 국제경제 상황은 우리의 입장이 올바르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틴은 동시에 "제재와 금지로 독자 정책을 추구하는 국가들을 억제하거나 약화할 수는 없으며, 이는 러시아와 중국뿐 아니라 다른 많은 나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세계 헌병'도 자연스러운 글로벌 프로세스를 중단시킬 수는 없다"고 밝혔다.

같은날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러시아의 곡물 수출 재개 제안에 대해 응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러시아는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이며 우크라이나 역시 세계 6위의 수출국이다. 두 국가의 수출량을 합하면 전 세계 물량 대비 27%에 달한다. 러시아는 지난 2월 우크라이나 침공 직후 우크라이나 주요 항구를 봉쇄했으며 이후 국제 식량 가격은 줄곧 오름세를 보였다. 러시아는 이달 서방을 상대로 제재를 해제하면 우크라이나 항구의 곡물 수출을 재개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트러스는 "푸틴이 세계에 몸값을 요구하려는 건 전적으로 끔찍하다. 사실상 기아와 전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이들의 식량 부족을 무기화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이런 일이 벌어지도록 둘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어떤 제재 해제나 완화도 할 수 없다. 이는 장기적으로 푸틴을 더욱 강하게 만들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