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상공인 발목 잡는 최저임금...지역별 차등화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을 정하는 최저임금위원회의 심의가 본격화된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는 "업종과 지역별로 최저임금을 다르게 정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소공연은 '최저임금제도개선위원회' 발족식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촉구했습니다.

소공연은 "최저임금 결정 구조의 근본적인 개편이 필요하다"면서 "최저임금의 업종별·지역별 구분 적용은 법적 근거에 기반한 정당한 권리"라고 주장했습니다.

YTN 김상우 (kims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