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I★초점] 이혼 예능이 명심해야 할 것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서바이벌의 광풍이 한 차례 지나갔고 이제는 결혼과 이혼 예능이 화제를 모았다. TV조선, 티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혼'이 떠오르곤 있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에선 결혼과 이혼이 주 키워드로 꼽힌다. 서바이벌의 광풍이 한차례 지나갔고 이제는 결혼과 이혼 예능이 대세로 자리 잡은 듯하다. '우리 이혼했어요' 이후 이혼 예능들이 거듭 론칭되고 있는 것이 이를 대변한다.

지난해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와 MBN '돌싱글즈'가 이혼을 한 이들의 이야기를 조명했고 큰 사랑을 받았다. 이 프로그램들은 이혼이 더 이상 숨겨야 할 개인사가 아니라는 의미를 남겼다. 인기에 힘입어 '우이혼'은 최근 새로운 시즌으로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일라이 지연수, 나한일 유혜영 등이 결혼 생활 동안 받았던 상처를 직접 꺼냈고 화제성도 높은 편이다.

이혼 예능들이 신선한 재미를 이끌어내자 방송가들은 나란히 비슷한 포맷을 선보이고 있다. 적지 않은 예능들이 헤어진 커플들을 카메라 앞에 앉혀 놓는 유행에 뛰어들었다. 비슷한 예시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MBN '고딩엄빠'는 이혼 위기를 겪고 있는 부부들, 혹은 이혼을 하고 홀로서기를 하는 이들을 다뤘다.

티빙 '결혼과 이혼 사이'는 각기 다른 이유로 이혼을 고민하는 네 부부의 현실적인 결혼 생활을 솔직하게 담아낸 현실 공감 100% 부부 리얼리티다. '우이혼'처럼 출연진의 일상을 스타들이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면서 각자 소감을 전한다. '우이혼'에 신동엽 김원희가 있다면 '결혼과 이혼 사이'는 김구라 김이나 등이 터줏대감으로 나섰다. '결혼과 이혼 사이' 연출을 맡은 이진혁 PD는 기존 이혼 예능들과의 차별점으로 출연자들이 아직까지 이혼을 결정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면서 이혼을 고민하는 이들이 선택하는 과정에 집중했다고 설명을 내놓았다.

이혼의 예능 소재화, 긍부정 의미 동시 존재


터부시되던 이야기였던 이혼이 시대 흐름에 발맞춰 자연스럽게 수면 위로 오르면서 긍정적인 효과로 이어졌다. 또 이혼에 대한 다양한 관점을 제시하면서 대중의 보편적 인식을 더욱 확장시켰다. 그러나 양날의 검처럼 우려도 존재한다. 관찰 카메라의 수위 조절은 그중 하나다. '결혼과 이혼 사이'는 OTT 플랫폼 티빙에서 공개되는 만큼 더욱 높은 수위를 보이고 있다. 욕설부터 폭력까지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남성 출연자의 모습이 1회부터 담겼고 유튜브 등으로 선공개됐다. 결국 제작진이 내세운 메시지보다 오히려 자극적인 갈등, 그림만이 남았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SBS 새 예능물은 이혼을 주제로 챌린지 공고를 시작했다가 비판을 받았다. 최근 SBS는 공식 유튜브 채널과 SNS를 통해 새 예능 참가자 모집 공고를 냈다. 해당 공고에는 "3박 4일 동안 이혼 부부들이 한 팀이 되어 각종 챌린지를 통해 우승팀을 가린다"는 설명이 적혀 있다. 우승 팀은 자녀의 학자금을 지원받고, 전 출연자는 자녀 전문가 심리 상담 기회와 출연료를 받게 된다. 하지만 돈을 위해 이혼 부부들이 게임에 도전하는 그림이 도의적으로 옳지 않다는 지적이 크게 일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처럼 이혼이 예능 소재가 됐을 때 명심해야 할 부분은 이미 아픔을 겪은 출연진에게 또 한 번 상처를 줘선 안 된다는 것이다. 갈등을 다루는 과정에서 지켜야 할 연출진의 덕목이 필요하다. 제작진들은 싸우고 서로를 증오하는 그림이 아닌 올바른 갈등 해결 방식을 조명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져야 한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