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중' 정우성, 이정재 인기에 칸서 카메라맨 자처 "깐부 성공 뿌듯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KBS2 '연중 라이브' 방송화면 캡쳐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정우성이 이정재의 인기에 뿌듯해했다.

26일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서는 칸 영화제 기획이 전파를 탔다.

이정재와 정우성의 게릴라 데이트가 공개됐다. 정우성은 이정재가 감독인 것에 대해 “부담된다”면서도 “신인 감독이 이런 큰 배우랑 영화를 찍었는데”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정재는 “그림자를 밟았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찐친 케미를 뽐냈다.

정우성은 “엄청나다. 다섯 발자국 걸을 때마다 미스터 리, 사진 찍어달라고 한다”라고 칸에서의 이정재 인기를 전했다. 특파원은 “한국에서는 상상도할 수 없는 일 아니냐”며 이정재와 팬들의 사진을 대신 찍어 주고 있는 정우성에 질문을 던졌다.

이에 정우성은 “낯선 경험인데 낯선 기분은 아니다. 기분 좋다. 셀카 능력은 안 되는데 남 찍어주는 건 점점 잘하고 있다”며 깐부의 성공에 대해 “뿌듯하다. 확장성을 처음으로 만든 현상이지 않냐. 너무 좋은 거다”라고 흐뭇해했다.

정우성은 영화 ‘헌트’에 대해서는 “정통 멜로 영화다. 청담동 부부 둘이 나와서 애증의 사투를 벌이는 그런 영화다”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정재는 “처음 판권을 구매했을 때 우성 씨한테 보여줬다. 이런 시나리오가 있고 판권을 구매하려고 하는데 어떻게 보냐. 그 이후로도 시나리오가 수정될 때마다 보여줬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정우성은 “캐스팅을 위한 물밑 작업이었다는 걸 몰랐다. 전지적 감독 시점으로 판을 짜고 있었던 거다. 다 그냥 연막작전이었던 거다”라고 폭로해 폭소를 유발했다.

정우성은 청담동 부부란 애칭에 대해 “청담동 부부가 우리가 흔히 쓰는 그 부부의 의미가 아니라 청담동의 두 아비”라고 너스레를 떤 뒤 “오랫동안 인연을 맺고 있는 걸 지켜보시고 애칭으로 만들어 주신 거 같다 귀엽게”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연중 라이브’는 대한민국의 대중문화를 이끌어가는 수많은 스타들과 문화 예술인들을 만나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올바른 정보 전달과 방향을 제시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