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상위권 효린, 3차 경연에서 '충격의 4위' 등극..."스스로에게 화가 났었다"('퀸덤2')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퀸덤2'(사진=방송 화면 캡처)



1등을 놓치지 않았던 효린이 3차 경연에서 4위로 밀려났다.

26일 저녁 방송된 Mnet '퀸덤2'에서는 3차 경연 최종 순위가 공개됐다.

효린은 계속 최상위권에 머물렀지만 이날만은 달랐다. 1위는 브레이브걸스가 2위는 우주소녀가 차지하며 효린은 4위로 밀려났다.

MC 태연은 "혼자서 다 준비를 하려니 그러셨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밝혔고 효린은 "제가 무대를 세 개 준비하며 하나에 에너지를 다 쏟지 못하 게 이유인 것 같다"라고 말하면서도 속상한 마음을 지우지 못했다.

이어 효린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그냥 나한테 화가 났었던 것 같다. 나의 어떤 면이 팬들의 마음을 움직이지 못했나, 어떤 부분이 부족했을까. 어떤 부분을 충족해야하나, 고민하는 것 같다"라면서도 "마지막 무대가 있으니 다 쏟아내면 시원해질 것 같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