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나래, 고교시절 하숙집 할머니 찾았다가 폭풍오열 "너무 늦게 왔어"('나혼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기자]'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고교시절 하숙집 할머니를 찾아 나섰다가 폭풍 오열하고 말았다.

27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박나래의 추억 여행이 공개된다.

박나래는 앞서 20여 년 만에 모교 방문 소식을 알리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후배들을 위한 깜짝 이벤트를 마치고 향한 곳은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아닌 낯선 동네여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급기야 쏟아지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고 북받친 감정을 드러낸다.

일정을 마치고 돌아가려던 박나래는 어렴풋이 보이는 고교시절 하숙집을 발견한다. 어린 나이에 상경한 자신을 3년 내내 친손주처럼 돌봐줬던 할머니 생각에 무작정 발걸음을 옮기는 모습은 보는 사람도 덩달아 애타게 만든다. 추억이 이끄는 대로 찾아간 그가 반가운 얼굴을 만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년 가까운 세월에 많은 것이 변해 버렸지만, 박나래의 하숙집 동네는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향수를 자극한다. 이곳에서 오랫동안 살아온 이웃주민들 역시 박나래를 한 눈에 알아봐 정겨운 분위기를 자아낸 가운데, 하숙집 할머니의 근황까지 직접 전해줬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곧이어 박나래가 “내가 너무 늦게 왔다”며 오열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애써 웃어봐도 흐르는 눈물이 안타까움을 더하는 가운데, 바삐 발걸음을 재촉하는 그에게 어떤 이야기가 들려온 것일지 관심이 쏠린다.

박나래는 하숙집 할머니와 함께 했던 고교시절을 떠올리며 “어릴 때 상경해 여기에 의지할 가족이 한 명도 없었다. 학교 다니면서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불안할 수 있었는데 정말 가족처럼 대해주셨다”며 먹먹한 마음을 드러내 코끝을 찡하게 한다.

박나래와 하숙집 할머니의 재회는 2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