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심의 풍향계' 충남..."성과 연장" vs "도정 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6·1 지방선거 격전지 후보별 공약과 판세를 점검하는 기획 시리즈, 마지막 순서로 충청남도로 가보겠습니다.

충남 지역은 과거 수많은 선거에서 전국 승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민심의 풍향계'라는 수식어가 붙어 있는데요.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와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상곤 기자입니다.

[기자]
충남은 주요 선거에서 판세를 좌우할 때가 많아 정치적 중원으로 불리는 곳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