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강호 선글라스·아이유 목걸이'…'브로커', 영화만큼 뜨거운 레드카펫 패션 [엑's 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적으로 초청된 영화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로 프랑스 칸을 찾은 송강호와 아이유가 레드카펫 위 센스 있는 패션으로도 안팎의 주목을 받았다.

'브로커'가 26일(현지시각) 오후 7시 칸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됐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부터 송강호,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까지 배우 4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상영에는 수많은 관객들이 현장에 함께 하며 영화와 감독, 배우들을 향한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센스 있는 아이템으로 레드카펫 위 패션을 완성한 송강호와 아이유에게도 많은 시선이 쏠렸다.

'브로커'로 올해까지 총 7번의 칸국제영화제 초청 경험을 자랑하는 송강호는 누구보다 여유로운 포즈와 표정으로 레드카펫 위에 모습을 드러내며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강호는 단정한 턱시도와 유난히 돋보이는 선글라스 차림으로 뤼미에르 극장앞에 섰다. 시종일관 여유로운 표정으로 베테랑 배우의 여유로움을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브로커'로 생애 첫 칸 방문에 나선 아이유도 오프숄더 디자인이 돋보이는 드레스로 우아함을 자랑했다. 특히 아이유가 착용한 다이아몬드 장식 목걸이는 한화로 약 1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브로커' 공식 상영 후 뤼미에르 극장에는 12분의 기립박수가 이어졌으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팬데믹 동안 영화를 찍는 것이 많이 힘들었는데, 많은 지인분들의 노력 덕분에 이 작품을 여러분들과 나눌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감격 어린 소감을 밝혔다.

사진 = 연합뉴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