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금쪽같은' 이지현이 변했다…우경이 고집불통에 '단호' 훈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현이 3개월 전 오은영의 현장 코칭 이후 놀라운 변화를 보여줬다.

2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 100회에서는 오은영과 이지현의 '금쪽 가족 성장 프로젝트', 네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지현은 "오은영에게 현장 코칭을 받은 날은 정말 평생 잊지 못할 하루였다"며 고마워 했다. 또 "부족한 엄마로 많은 비난을 들었지만 오은영 덕에 성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화면에서 보이는 것보다 실제 훈육 일상은 더욱 힘들다. 좋아지는 듯 하다가도 예전의 모습을 보인다. 그러니 더욱 따뜻하게 이해해달라"고 시청자들에 당부했다.

우경이는 지난 3개월간 얼마나 변화했을까. 이날 공개된 최근 영상에선 우경이는 또 아침 등교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우려를 안겼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지현은 가방을 벗고 도망가는 우경이를 쫓아갔고, 급기야 저항하는 우경이를 들쳐안았다. 하지만 우경이는 바닥에 드러누워 저항했고, 보다 못한 선생님이 나왔다.

이후 우경이는 횡단보도까지 건너며 멀리 도망갔다. 하지만 엄마가 자신을 따라오지 않자 다시 길을 돌아왔고, “한번만 빠지겠다”고 졸랐다. 이에 이지현은 꼼짝도 않으며 “학교는 빠지고 싶다고 빠지고 그럴 수 없다”고 단호히 대응했다. 우경이는 그럼에도 계속 학교를 빠지고 싶다고 애원했고, 애교까지 부렸다. 하지만 이지현은 흔들림 없는 모습을 보였다.

우경이는 끝까지 요지부동인 엄마에게 “미안하다, 내가 잘못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지현은 속으로 흔들리면서도 겉으로는 안 그런 척 해보였다. 또 학교 안으로 들어가라고 차분하게 설명했고, 우경이는 조용히 생각에 빠졌다. 달라진 우경이 모습에 패널들은 깜짝 놀랐다.

우경이는 한참 생각하더니 학교를 가겠다고. 말했다. 이지현은 끝까지 거부하는 우경이를 단호하게 가르치며 학교 안으로 들여보냈다. 패널들은 모두 이지현의 변화에 혀를 내둘렀다. 하희라는 “전 우경이보다 이지현씨의 변화가 더 놀랍다”며 “어떻게 다 참아내셨냐”고 말했다.

오 박사는 이지현이 문제 상황에서 아이를 대할 때 안정적으로 변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100점 만점에 70점이라고 했다. 아쉬운 건 딱 하나. 시간이 더 걸려도 아이가 스스로 학교에 들어가게 하는 게 가장 적절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우경이는 또 솔루션을 거부하며 원점으로 돌아간 듯한 모습을 보였다.

우경이는 이지현이 솔루션을 시작하려 하자 종이를 쳐버리고 드러누워 "놀아달라"고 떼 썼다. 또 "안 놀아주면 찢어버리겠다"고 엄마를 협박했다.

이지현은 계속되는 우경이의 거부에도 요지부동으로 있었다. 급기야 우경이는 이지현이 준비한 솔루션 스케치북을 냅다 찢어버렸다. 이지현은 흔들리지 않고 "엄마 아주 짧게 얘기할테니 들으라"고 지시했다.

우경이는 잔뜩 흥분하며 "내 말 들어라. 내가 몇 번 말했냐"고 악을 썼다. 또 엄마에게 주먹질을 했다. 이에 이지현은 침착함을 유지하며 "엄마 때리는 거 아니"라고 우경이를 막았다. 우경이에게 애걸복걸하며 무너지던 과거와 달리, 이지현은 놀랍도록 단호한 모습을 유지했다. 그는 "가서 앉아. 말하지 말고 기다려. 그럼 들어줄 거다"라고 명령했다.

우경이는 계속 단호하게 지시하는 이지현의 말을 듣고 스스로 물러섰다. 그러면서도 자신의 화를 참지 못하며 옷을 벗었다. 우경이는 한없이 단호한 이지현의 눈치를 보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과거와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이지현은 힘든 인내의 시간을 보냈고, 시간이 지나자 우경이는 스스로 진정이 됐다. 패널들은 "이건 엄마가 진짜 대단하다"며 놀라워했다. 우경이가 진정하자 이지현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이지현은 "우경이가 침착하게 하는 얘기는 들어줄 건데, 엄마를 때리고 화내면서 하는 얘기는 절대 들어주지 않을 것"이라 말했고, 이에 우경이는 고개를 끄덕였다.

이 모습을 보고 오 박사는 80점이라고 평가 내렸다. 이어 이지현이 안전한 훈육을 위해 거리두기에 성공했고, 상황의 주도권을 갖고 통제를 해냈다며 칭찬했다.

하지만 "훈육이 끝나고 나면 아이들이 어리광을 부린다. 그럴 때 어리광을 받아주되, 아이 나이에 맞게 다독여줘야 한다. 머리를 쓰다듬어주거나 어깨를 두드려야 하는데 너무 아기 취급하며 안아줬다"고 지적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첫째 딸 서윤이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오 박사가 서윤이 그림 심리 검사 결과를 설명했다.

서윤이는 행복한 집과 불행한 집을 함께 그렸다. 행복한 집엔 창문과 화분이 존재하며 새싹이 자라고 있었고, 사람이 영원이 살 것 같다고 표현했다.

반면 불행한 가족이 사는 집엔 거미줄과 독극물이 있었고, 피가 여기저기 튀고 있었다. 또 오로지 한 명만 그곳에 쓸쓸히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서윤이는 집 그림도 그렇고 다른 그림들을 보면 반으로 이분법적인 그림 형태를 보인다"며 "자신의 가정에 대해 상당히 양가적인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서윤이는 학교를 가기 싫어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지현에 따르면 최근 서윤이가 등교 거부를 하기 시작했다고.

이에 오은영은 "일단 지금 서윤이는 외롭다. 엄마가 자길 사랑하는 걸 알아도, 서윤이는 아직 어리다. 아이가 외롭고 서운하다"며 서윤이보다 우경이를 챙기던 평소 엄마 모습에 속상함을 느꼈던 것이라 설명했다. 그 속상한 마음이 등교 거부로 표현된 것이라고.

이지현은 "서윤이가 외롭다곤 생각못했다. 활발하고 친구들과 잘 놀고 혼자 되게 바쁘다. 근데 외롭다고 느끼고 가정을 반으로 나누고 불행한 집에 산다고 생각한다니"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지현은 딸의 마음을 보기 위해 역할 바꾸기 상황극을 시작했다. 이지현이 딸 역할을, 서윤이 엄마 역할을 하는 것. 이어 이지현은 '요술항아리' 미션과 '한마음 산행' 미션을 두 아이와 수행하며 갈등을 줄이고 화합을 꾀해 나갔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