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리 말했다" 65구 교체 미스터리, 직접 밝힌 류현진… 3년 전 떠오르는 현명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4회말 토론토 류현진이 마운드에서 미소짓고 있다. 2022.05.27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이상학 기자] 3년 전 교훈을 잊지 않았다. ‘괴물’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의 현명한 판단이 다음을 기대케 한다.

류현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5이닝 6피안타 1볼넷 1탈삼진 2실점 호투를 펼치며 토론토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일본인 슈퍼스타 오타니 쇼헤이와의 맞대결에서도 이겼다. 타자 오타니를 2타수 무안타 1볼넷 1삼진으로 봉쇄했다. 투수로도 오타니는 6이닝 6피안타(2피홈런) 1볼넷 10탈삼진 6실점으로 난타당해 류현진이 투타에서 완승을 거둔 하루였다.

기분 좋은 승리였지만 예상보다 이른 교체가 아쉬움으로 남았다. 5회까지 투구수 65개밖에 되지 않았으나 6회 시작부터 불펜에 마운드를 넘겼다. 팔뚝 부상에서 돌아온 뒤 2경기에서 71구, 78구로 점차 빌드업하던 중이라 의문을 낳았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류현진을 못 믿어서 교체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무리는 아니었다. 하지만 경기 후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팔꿈치에 약간 타이트함을 느꼈다. 계속 던지게 해서 (부상) 위험을 감수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류현진도 교체 상황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그는 “100% 몸 상태로 경기하는 선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크게 문제가 될 일은 아니고, 정말 작은 부분이다. 부상에서 돌아온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투구수가 많지 않았지만 조금 더 빨리 (상태를) 얘기한 것이다. 큰 문제가 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었다”고 말했다.

OSEN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5회말 투구를 마친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몬토요 감독과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2.05.27 /dreamer@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현진에겐 비슷한 경험도 있다. LA 다저스 시절이었던 지난 2019년 4월9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전. 당시 류현진은 1⅔이닝 동안 33구만 던지고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사타구니에 경미한 통증을 느꼈고, 곧장 벤치에 사인을 보냈다.

참고 던질 수도 있었지만 류현진은 무리하지 않았다. 당시 그는 로테이션을 두 차례 건너뛰고 돌아와 건강하게 시즌을 완주했다. 내셔널리그 평균자책점 1위, 사이영상 2위로 역대급 시즌을 보냈다. 당시 류현진을 전담했던 김용일 LG 트레이닝코치도 “현진이가 현명하게 잘 판단했다. 부상이 경미할 때 빨리 스톱했다. 일찍 신호가 왓 문제를 잘 짚고 넘어갔다”고 말하기도 했다.

3년 전 교훈을 잊지 않은 류현진은 이날도 욕심내지 않고 스스로 잘 끊었다. 현재 상태라면 4일 휴식 등판 일정도 정상적으로 소화할 분위기. 그는 “다음 경기에 나갈 것이다.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어제(26일)까지도 괜찮았고, 오늘만 일시적으로 그런 것이다”고 자신했다. 문제가 없다면 내달 2일 홈구장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시카고 화이트삭스전에 출격한다. /waw@osen.co.kr
OSEN

[OSEN=애너하임(미국 캘리포니아주), 최규한 기자]5회말 투구를 마친 토론토 선발 류현진이 더그아웃에서 관중석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2022.05.2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