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기의 가세연? ‘조민 몰카’로 유튜브서 3개월 수익 정지 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소장(경기지사 후보·왼쪽)과 김세의 대표.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김세의 대표가 최근 유튜브 측으로부터 ‘3개월 수익창출 정지 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가장 큰 위기”라며 우려를 드러냈다.

김 대표는 지난 26일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가로세로연구소 수익이 정지됐다”고 알린 뒤 “지난 주 목요일 유튜브는 가세연에 일주일 방송 중지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유튜브 수익 창출 정지에 방송 중지 처분까지 받은 이유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에 대한 이른바 ‘몰카’(몰래카메라) 논란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조국 딸의 의사 활동 취재 때문”이라며 “유튜브는 이 취재 활동을 ‘괴롭힘’으로 규정하고 제재 조치를 내렸다”고 했다.

가세연을 운영 중인 강용석 소장(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과 김 대표는 지난 4월18일 <여전히 의사로 일하는 조민 포착>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다.

이들은 조씨가 근무하는 병원에 들어가기 전 “약간 떨린다. (조씨가) 예쁠까 봐”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엘리베이터에서 조씨를 발견한 이들은 직원식당으로 따라 들어가 식판에 음식을 담아 조씨 옆자리에 앉기도 했다.

당시 조씨는 김 대표가 말을 걸며 질문하자 “몰래카메라 하는 거냐. 동의 안 하는 촬영이니까 치워달라. 가세연이시죠? 여기는 직원식당이니 여기서 촬영하시면 (안 된다) 카메라 좀 치워달라”라고 항의했다.

해당 영상 논란에 조 전 장관은 “쓰레기 같은 악행”이라고 분노했다.

한편, 김 대표에 따르면 이번 유튜브 측 조치로 가세연은 3개월 뒤인 8월17일 이후 다시 유튜브에 수익 창출 신청을 해야한다.

김 대표는 “가세연에게는 큰 위기”라며 “당장 24명의 직원들이 있는 가세연이 수익없이 어떻게 운영될지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저는 반드시 가세연을 지켜낼 것이다. 저는 5년 전에도 이 같은 위기가 있었지만 끝까지 가세연을 지켰다”고 말했다.

그는 “수익이 거의 나오지 않아도 저는 직원들 월급을 단 하루도 미룬 적이 없었다. 가족들에게 돈을 빌려 자리를 지켜준 고마운 직원들에게 월급을 반드시 전달했다”라면서 “그렇게 홀로 쓸쓸하게 가세연을 지켰다. 앞으로도 가세연은 어떠한 위기가 있더라도 당당히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