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현진 만나 고전한 오타니, '허리 통증'으로 28일 선발서 제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류현진과 선발-투타 맞대결 모두 판정패

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허리 통증을 안고 마운드에 올랐던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결국 이튿날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에인절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전날(27일) 오타니를 선발 투수 겸 3번 타자로 내세웠던 에인절스는 토론토 선발 류현진의 호투와 불방망이를 휘두른 타선에 눌려 3-6으로 패했다.

오타니는 마운드에서 홈런 두 방을 맞는 등 6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고, 타석에서도 2타수 무안타에 그치는 등 힘을 쓰지 못했다.

경기 후 오타니가 초반부터 허리 부위에 부상을 안고 뛰었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조 매든 에인절스 감독은 "오타니와 이야기한 뒤 내일 경기 출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결국 허리 상태가 온전치 않은 오타니는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부상이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매든 감독은 "오타니가 대타로 대기 한다"고 설명했다.

오타니는 올 시즌 투수로는 8경기 44⅓이닝에 나와 3승3패, 평균자책점 3.45의 성적을 냈다. 타자로는 타율 0.249 9홈런 29타점을 기록 중이다.
superpow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