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진] '천상의 화원'에 핀 꽃, 구경하고 가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월 중순 이후부터 다양한 꽃들 피기 시작한 전남 구례군 지리산 노고단

약 1100m 고지대인 구례군 산동면 성삼재부터 노고단 정상까지 이어지는 노고단 탐방로는 어느새 연둣빛 신록으로 물들었습니다. 그 주변에는 붉은 병꽃, 산철쭉, 함박꽃 등 꽃들이 피어 탐방객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합니다.
오마이뉴스

▲ 연둣빛 신록으로 물든 노고단 탐방로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노고단 정상의 입구에 자리한 멸종 위기종인 복주머니란은 유독 탐스럽게 피어 탐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오마이뉴스

▲ 멸종위기종인 복주머니란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서 노고단 탐방로를 찾는 탐방객들의 발길의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노고단 정상에 오르는 탐방객들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월 중순 이후부터 천상의 화원, 하늘 정원으로 불리는 지리산 노고단엔 함박꽃 등 다양한 꽃들이 피기 시작했습니다.
오마이뉴스

▲ 함박꽃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붉은 병꽃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 큰앵초 ⓒ 임세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리산과 섬진강에서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과 신록 속에 핀 꽃들이 반겨주는 구례 노고단에서 힐링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임세웅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