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실 된 이과생 '문과 침공'…통합수능 '입시왜곡'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요즘 대입 현장에서, '문과 침공' 이란 단어가 심심치 않게 나옵니다.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 학과에 이과생 수험생들이 대거 진학한 걸 말하는데요 통합 수능 체제가 되면서 나타난 현상입니다. 결국, 학생들이 자신의 적성이 아닌, 점수가 잘 나오는 방향으로 진로를 정하게 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왜 그런 것인지, 유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과생이던 A씨는 올해 재수를 하면서 사실상 이과생이 됐습니다. 이과계열 진학이 목표라기보다 수능점수를 더 잘 받기 위해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