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재는 아름다워’ 윤시윤, 배다빈에 ‘노래 이벤트’…신동미, 오민석에 “마음 식었어”(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KBS2 방송 화면 캡쳐



윤시윤이 이벤트를 벌였다.

28일 밤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 (극본 하명희/연출 김성근) 17회에서는 미래(배다빈 분)에게 적극적인 현재(윤시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현재가 해준(신동미 분)에게 연애를 공개하려 하자 미래는 "의뢰인 비밀은 지켜주셔야죠"라며 막아섰다. 현재는 차가운 미래의 모습에 “호칭 바꾸자”고 말을 놓으며 “이제 너라고 할게, 너도 너라고 해”라고 말했다. 미래가 놀란 마음을 감추고 떠나려던 때, 현재는 다시 엘리베이터를 붙잡고 “나 존경하지 마”라고 말했고 미래는 관계 변화에 적극적인 현재의 모습에 웃었다.

한편 윤재(오민석 분)는 “나도 아파트 있어, 아파트 있는 게 결혼이랑 무슨 상관이냐”던 해준의 말을 떠올리고는 “나도 그때 아파트 샀어야 했나? 나 빚 있는 것도 말해야 하는데”라고 심란해 했다. “심 대표님이 남편 연봉을 올려줬다, 너무 좋은 분 같다”는 소라(현쥬니 분)의 말에 괜히 뿌듯함을 느끼던 윤재는 “요즘 남자들도 약아빠져서 돈 보고 달려드는 사람 많은데 심 대표님은 본인보다 돈 많은 사람이랑 만났으면 좋겠다”는 말에 입을 삐죽거렸다.

윤재는 해준과 분식집에 갔다 유나와 마주쳐 “수재에게 말하면 어떡하냐”며 불안해 했다. “말하면 뭐 어떠냐”는 말에 윤재가 “좀 그렇다”며 꺼리자 해준은 ‘얘는 진짜 마음에 들었다 안 들었다 해’라고 속으로 불평했다. 눈치 없는 윤재는 “왜 그렇게 봐? 내가 그렇게 좋아?”라며 실실 웃었고 해준은 ‘미친 꺼벙이’라며 답답해 했다. 끝까지 자신을 소개하지 않는 윤재의 모습에 해준은 섭섭함을 감추지 못했고 윤재는 ‘왜 화난 것 같지?’라며 어리둥절했다. 섭섭함이 쌓인 해준은 "왜 그러냐"는 윤재의 말에 "내가 좀 식었다"고 대꾸했다.

현재는 “미래야, 우리 과거 얘기 말이야. 내가 너 만나기 전에, 네가 나 만나기 전에 있었던 일은 다 우리 자신의 일부잖아. 내가 너한테 얘기할 때 과거 사람들이 나오는 건 그 사람들이 의미 있어서가 아니야. 나한테 지금 중요한 건 현재 너야. 다른 사람은 의미 없어. 그러니까 과거 얘기도 편하게 하자”고 말했다. 손을 빼며 “내가 불편하게 했단 거네?”라고 기분이 상한 듯 했던 미래는 “불편하긴 했어”라며 웃었다. 현재는 “네가 뒤로 가면 내가 앞으로 갈게”라고 미래에게 고백했지만 “그럼 난 뒤로 더 갈 거야, 겁나니까. 나는 아직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니까. 그걸 너랑 정식으로 만나면서 알게 됐어”라는 미래를 안타깝게 바라봤다.

신 작가는 현재와 해준에게 '전문직 커플 만들기' 프로그램 출연을 제안했다. 연하 남자친구를 만난다는 해준을 걱정하던 현재는 "누나가 꼭 나가야 한다"며 출연을 적극 권하면서도 "전 여자친구 있어서 안 된다"고 거절했다. "성시경 노래 부르면 정말 여자들이 넘어오냐"는 현재의 질문에 좋아하던 유진(남보라 분)은 "제 여자친구도 좋아할까요?"라는 해맑은 현재의 말에 실망했고 현재는 미래를 바라보며 노래 이벤트를 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