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라 “이창섭과 애정신 소름끼쳐”..이홍기 "뽀뽀 직후 침 뱉더라" (‘놀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놀라운 토요일’ 마마무 솔라는 비투비 이창섭과 찐친 케미를 드러냈다. 특히 FT아일랜드 이홍기는 ‘받아쓰기 영웅’을 노렸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이하 ‘놀토’)에는 뮤지컬 ‘마타하리’를 홍보하기 위해 이홍기, 솔라, 이창섭이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놀라운 스파이 특집’을 통해 붐은 “유럽에서 온 스파이”라며 뮤지컬 ‘마타하리’ 팀을 소개했다. 이홍기, 이창섭, 솔라가 등장해 ‘마타하리’ 주제곡으로 오프닝 무대를 펼치면서 애절한 화음과 함께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줬다.

붐은 솔라에게 창작 뮤지컬 ‘마타하리’라는 작품 소개를 요구했다. 솔라는 “마티하리라는 작품은 마티하라라는 사람의 인생 스토리를 담은 작품이다”라고 설명하자 “그건 다 알지”라고 말해 웃음을 그려내며 “제 1차 세계 대전 당시 이중 스파이였던 희대의 연인 ‘마티하리’를 그린 작품이다”라며 다시 설명을 이어갔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 라운드 시작 전 붐은 “솔라 씨가 둘 중 하나와 연기할 때마다 소름끼치고 징그럽다”고 언급하자 솔라는 “사랑하는 사이다 보니 애정 신이 있다”며 “이창섭과 친구다 쟤랑 하려니까…”라며 말했다. 그러자 “나는 좋은 줄 아냐”며며 이창섭이 맞받아치면서 웃음을 안겼다. 이에 박내래와 태연은 “찐친이다”며 반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계속해서 이홍기는 “연습할 때 키스신 하는데 끊지 않고 이어졌고 키스신 직후 솔라 씨가 퉤 하고 침을 뱉었다”며 솔라의 행동을 폭로하자 “제가 언제 그랬냐”며 솔라는 당황해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설명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어 이홍기에게 붐은 놀터 모니터까지 하면서 희노애락을 즐겼다고 물었고 “속상하다 내가 방송에서 볼 때는 내가 아는 노래 나오는데”라며 “왜 내가 3번이나 출연할 때는 모르는 노래가 나오냐”고 말하면서 “오늘은 스피커와 가까이 앉았다 받아쓰기 영웅이 되고싶다” 4번째 출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를 듣고 있던 신동엽은 “나래랑 자리 좀 바꿔줘라 나래 뒤에 사람들이 아예 안 보인다”고 불만을 표시하자 “저라는 산을 넘어야 된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 라운드는 1세대 대표 아이돌 H.O.T ‘신비’가 출제됐다. 받아쓰기의 영웅이 되겠다던 이홍기의 받쓰를 공개했고 얼마 쓰지 못하자 탄식을 자아냈다. 반면 이창섭은 빼곡히 채운 받쓰를 공개하며 원샷을 기대했지만 한해가 당첨 되면서 뮤지컬 ‘마타하리’와 넉살의 ‘알지도 못하면서’ 신곡을 홍보하며 원샷 주인공이 되었다.

원샷을 받은 한해의 받쓰를 공개하자 단어 ‘내게’가 반복되는 점에 도레미들이 논의하자 붐은 “코러스가 존재하고 글자수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코러스가 있기 때문에 내게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붐은 움찔하게 만들었다.

키는 “홍기 형이 받아쓰기 영웅을 노리는데 꼴듣찬을 노리는 게 어떠냐”고 말하자 “아니다”며 이홍기는 당황해 했다. 꼴찌를 가리는 화면에는 2주 연속 신동엽이 당첨됐고 결국 꼴듣찬은 신동엽에게 넘어갔다. 꼴듣찬 이후 첫째 줄 마지막 단어를 찾지 못했고 1차 시도는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솔라가 1차 시도 도전을 향하면서 뻥튀기가 튀어나올까 무서워하는 리액션을 보이며 돌고래 소리를 뱉자 “리액션 최고다”라며 도레미들은 박수 갈채를 보냈다.

다시 듣기 후 첫째 줄이 해결이 되지 않자 키는 “처음에는 여지껏으로 들었지만 비슷한 단어는 여전히”라며 ‘키어로’ 키의 활약을 보여줬다. 2차 시도 직전 박나래는 솔라의 받쓰를 요청했고 “네겐이 잘못됐다”며 솔라가 의견을 주장했지만 결국 “네겐”으로 2차 시도를 도전. 결국 1라운드 성공하여 음식을 먹을 수 있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간식게임으로 ‘노래방 반주 퀴즈’가 출제됐다. 첫 번째로 키가 가볍게 간식게임을 맞추는 것을 시작으로 두 번째로 한해가 다이나믹 듀오 ‘죽일 놈’을 맞췄다. 붐은 넉살과 함께 공연을 요청했고 한해와 넉살은 본업 래퍼의 모습을 보여줬다. 오랜만에 본업에 충실한 한해의 모습에 제작진은 촬영을 하는 등 공연을 방불케 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며 주변을 놀라게 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놀라운 토요일’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