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선행 좋아하던 30대 청년, 6명에 새 삶 주고 하늘로 떠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병원 이송됐지만 뇌사 판정

심장·간장·좌우 신장·췌장·안구 등 6명에게 기증

서울경제


거제도에서 조선소 일을 하며 꿈을 키우던 30대 청년이 갑작스러운 사고를 당해 뇌사 상태에 빠진 후 장기기증으로 6명에게 새 삶을 선사하고 하늘의 별이 됐다.

24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故 우상명(32)씨는 지난 10일 갑작스러운 사고로 인해 119를 통해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지만 뇌사 상태에 빠져 깨어나지 못했다. 지난 21일 가족들의 결정에 따라 심장과 간장, 좌·우 신장, 췌장, 좌·우 안구를 기증해 6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1990년 경상남도 거제도에서 2남 중 막내로 태어난 우 씨는 조선소에서 일하던 건실한 청년이다. 최근에는 용접을 배우며 전문성을 키우기 위해 연습에 매진해 왔다.

다정다감한 성격의 소유자로 어려운 사람들을 도왔던 우씨. 평소에는 축구를 즐기며 여행과 드라이브를 하며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살아날 가능성이 1%만이라도 된다면 어떻게 해서든지 살려내고 싶었던 가족들은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에 가슴이 무너져 내렸다. 하지만 이대로 허무하게 한 줌 재로 보낼 수는 없었다. 결국 장기 하나라도 남아 남은 생을 살아줬음 하는 마음에 장기기증에 동의했다. 우 씨의 마지막 가는 길이 사회에 도움이 되어 좋은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라는 게 가족들의 간절한 소망이다.

우 씨의 형은 동생을 향해 “사랑하는 동생 상명아. 너의 도움으로 누군가 생명을 살리고, 그 안에서 너도 다시 살 수 있기를 바래. 좋은 일을 하고 하늘나라로 가는 거니 행복하고 즐겁게 지내길 바란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기증 과정을 담당한 송수진 코디네이터는 “이 숭고한 나눔이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따뜻한 사랑의 마음도 잊지 않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안경진 기자 realglasse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