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와 “#럽스타그램”… 文 인스타, 하루에만 글 5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에 24일 하루에만 5건의 게시물이 잇달아 올라왔다.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의 영축산을 등반하며 라면을 먹는 모습부터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휴식하는 모습 등 이날 올라온 사진만 도합 11장이다.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산마을 비서실은 이날 문 전 대통령과 김 여사가 반려견 토리와 함께 나무 벤치에 앉아 있는 모습의 사진을 올렸다. 맨흙 바닥에 엉덩이를 대고 앉아 쉬는 부부의 모습도, 산행 중 만난 시민과 인사를 나누는 장면도 올렸다.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함께 하는 산행”이라는 멘트와 함께 올라온 이 사진에는 ‘#문재인 #김정숙 #영축산은나의힘 #럽스타그램이라고하나요’ 같은 해시태그가 달렸다. 럽스타그램은 사랑을 뜻하는 ‘러브(love)’와 ‘인스타그램’을 합친 말로, 커플 사진을 올릴 때 주로 붙이는 해시태그다.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산마을 비서실은 문 전 대통령 내외 사진을 올리면서 문 전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날 공개된 대국민 영상 편지에 사용됐던 문구를 따오기도 했다. “남쪽 시골의 노을처럼 늘 그 자리에 있는, 함께 늙어가는 아내”라는 표현이다.

조선일보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측근과 영축산으로 산행을 하러 간 사진도 공개됐다. 땀에 젖은 문 전 대통령이 회색 점퍼를 입고 컵라면 ‘진라면’을 먹고 있는 모습, 후식으로 라면 모양의 과자 ‘뿌셔뿌셔’를 먹으며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이 고른 컵라면과 후식 과자는 모두 ‘오뚜기’에서 나온 제품이다. 문 전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이후 기업인들과의 첫 공식 간담회에서 이례적으로 재계 순위 100위권 밖이었던 중견기업 오뚜기를 초청한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은 당시 간담회에서 오뚜기 함영준 회장에게 “요즘 젊은 사람들이 오뚜기를 갓뚜기(god+오뚜기·오뚜기를 칭찬하는 의미)로 부른다면서요”라며 “고용·상속 통한 경영 승계, 사회적 공헌 등 아주 착한 기업 이미지가 ‘갓뚜기’란 말을 만들어낸 것 같다. 젊은 사람이 아주 선망하는 기업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7월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주요 기업인들을 초청해 개최한 '주요 기업인과의 호프미팅'에서 함영준 오뚜기 회장 등 참석자들과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오른쪽 부터 손경식 CJ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함영준 오뚜기 회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명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