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규리 “故구하라 죽음 충격...극단적 생각도”(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라 출신 박규리가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깊은 고민과 내적 고통을 토로했다. 어렵사리 꺼낸 고(故) 구하라의 이야기에 결국 눈물을 흘렸다.

박규리는 24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출연해 “가까운 사람에게조차 속마음이나 고민 등을 털어놓기 어렵다. 밑바닥을 보이면 사람들이 떠날까봐 두렵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

오은영 박사는 박규리가 속마음을 털어놓고 위로 받고 싶지만, 약점이 될까 말하길 주저해온 모습을 보고 ‘위로포비아’라 분석했다. 실제로 그는 ‘위로포비아 자가 진단 테스트’에서 모든 항목에 해당됐다. 오은영 박사는 이에 가까운 사람과 마음속 아픔을 나누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말하며, 그렇지 못 할 경우 겪는 고립과 단절에 대해 우려했다.

조심스럽게 입을 뗀 박규리는 지난 2~3년간 여러 사건으로 인해 모든 연락을 끊고 자발적 고립을 선택했다 밝혔다. 원치 않았던 열애 사실 공개 보도와 소속사의 파산, 악플 등 모든 걸 자신의 선택 탓이라 여기며 지내왔고 마침내 인류애를 상실했다고 고백했다. 오은영 박사는 이에 “책임져야 할 영역을 구분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부모님의 과한 사랑에 대한 부담감, 큰 기대에 부흥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한 죄책감, 자신의 선택에 대한 후회 등으로 극심한 우울감을 갖고 있었다. 오 박사의 “자살을 생각한 적도 있나?”라는 질문에도 망설임 없이 “네”라고 답해 모두에게 충격을 안겼다.

예상보다 심각한 박규리의 상태에 오 박사는 더 직접적으로 파고들었다. 2~3년간 급속도로 상황이 나빠졌다는 박규리는 “고통 없이 떠나고 싶은 마음에 약을 먹을 생각도, (어쩌다 보니) 약을 모은 적도 있었다. 혼자 여행을 떠났다가 호텔에서 밖을 내다보다 위험한 생각도 했었다”며 힘겹게 카라의 멤버 고(故) 구하라의 죽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규리는 “하라가 먼저 떠난 뒤에 처음으로 가치관이 심하게 흔들리고 힘들었다. 그렇게 예쁘고,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던 친구가 그런 선택을 할 거라고 아예 생각지도 못했다. 이후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이 있다는 생각을 아주 잠깐 했었다”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오은영 박사는 “그런 가슴 아픈 일이 생기면 남은 사람들은 미안한 마음으로 가득 차게 된다. ‘베르테르 효과’로 인한 슬픔과 혼란도 있다. 힘들 때는 특히나 영향을 받게 된다. 너무나 힘들었을 것”이라며 공감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I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