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장제원 비판에 "미끼 안 물었더니 직접 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친윤' 핵심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이 자신과 배현진 최고위원 사이 갈등을 지적한 데 대해, 미끼를 안 물었더니 드디어 직접 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24일) SNS에 장 의원이 '대통령에게 부담돼선 안 된다'며 최근 벌어진 당 내홍을 질타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이를 두고 이 대표가 이른바 '친윤계'의 공세에 강하게 반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