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지섭, 이경영 목에 칼 들이댔다..."이제 당신이 피 흘릴 차례"('닥터로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닥터로이어'(사진=방송 화면 캡처)



'닥터로이어' 소지섭이 이경영의 목에 칼을 들이댔다.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에서는 한이한(소지섭 분)이 남혁철(임형철 분)에게 위협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이한은 남혁철의 칼을 막으며 "지금 내 목을 그으면 당신 아들도 죽는다"라며 "당신과 조정현 사이의 유일한 자식인데 이식받는데 3년이 걸린다. 아들이 그 시간을 기다릴 수 있겠냐? 내가 살릴 수 있겠다"라고 그를 설득했다.

금석영(임수향 분)은 한이한과 제이든리(신성록 분)의 계약을 확인하기 위해 제이든리를 직접 찾아갔다. 금석영은 "당신이 마약을 했는지 안했는지는 관심없다. 내가 궁금한건 당신이 어떤 목적으로 우릴 끌어들였냐는거다"라며 눈 앞에서 증거가 될 수 있는 약병을 깨버렸다.

제이든리는 "구진기(이경영 분)이사장과 새로운 계약을 맺을거다. 반석의 주가가 떨어지면 내가 더 많은 지분을 갖는거고, 두사람 힘으로 구진기와 반석의 악행을 밝히면 저에게 큰 도움이 될거다. 우리 아너스 핸드의 소유로 만들거다"라고 말했고, 금석영은 "앞으로 반석과 관련된 모든 계획은 한이한 변호사를 통해 모두 공유하는거다"라고 확인했다.

이후 한이한는 구진기에게 "지난번에 보내주신 선물 잘 받았다. 석주 심장을 꺼낼 때 피가 많이 흘렀겠지. 이제 당신이 피 흘릴 차례야. 내가 받은 선물"이라며 남혁철이 사용한 칼을 구진기의 목에 가져갔다.

이어 "몇 년을 기다려왔던 복수인데 이렇게 끝내면 허무하지. 근데 복수라는 게 원래 끝내고 나면 허무한 거잖아"라며 구진기의 목을 그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