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일라이 "지금 재결합 생각 없어"…지연수와 합가 정리 결심 [RE: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리 이혼했어요 2' 24일 방송

뉴스1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우리 이혼했어요 2' 일라이가 지연수와의 재결합 생각이 지금은 없다며 합가 생활을 정리하기로 결심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2')에서는 지연수와 일라이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일라이는 "민수랑 같이 살기 싫어서 그런 게 아니고, 내가 나가 살아야 민수가 더 행복할 것 같은 느낌이다"라며 합가 생활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일라이는 "지금은 행복하겠지, 그러나 내가 여기 살게 되면 우린 서로 눈치를 볼 거고, 다투면 민수가 분위기를 다 느낀다, 그러지 않으려면 내가 나가서 사는 게 맞다고 생각해"라고 부연했다.

지연수는 아들 민수와 같이 있는 시간 동안 행복을 주고 싶었다며 아들 민수의 행복이 1순위라고 말했다. 이에 일라이는 "나가서 산다고 민수에게 행복을 못 주는 건 아니다"라며 서로의 상처가 한 번에 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수 때문에 한 번에 상처를 풀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일라이의 결심에 결국 지연수가 눈물을 터뜨렸다.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보통 부모들은 불편함이나 싫음을 아이를 위해 참고 견디면서 인생을 보내잖아, 혹시 그러고 싶진 않냐?"라고 물었고, 일라이는 "넌 참고 살고 싶어?"라고 되물었다. 일라이는 혹시 같은 상황이 반복돼 훗날 헤어지면 민수에게 더 큰 상처를 남길 수 있다는 것.

이에 지연수가 "들떴었나 봐, 민수처럼 나도"라고 운을 떼자 일라이가 감정을 폭발했다. 일라이는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않는 지연수가 답답했고, 지연수는 차분히 설명하려 했지만 참지 못하고 언성을 높이는 일라이의 행동에 분노했다. 표현 방식의 차이에 두 사람의 갈등은 더욱 깊어졌다.

일라이는 홀로서기를 위해 집을 구하러 나갔고, 지연수는 돌아온 민수에게 일라이와 함께 살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연수와 일라이가 민수에게 현 상황을 전했다. 지연수가 민수에게 "가까이 살면서 자주 만나는 건 어때?"라고 묻자 민수는 "내 집에서 안 살면 내 가족 같지 않다"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지연수가 민수가 상처 받지 않도록 천천히 상황을 설명했고, 두 사람은 민수가 원할 때는 언제든지 일라이와 만날 수 있다고 약속했다. 이어 지연수는 민수를 안타깝게 바라보며 사과했다.

지연수는 일라이가 자신에게 "예쁘다", "사랑한다"라는 말을 한 이유를 궁금해했다. 이에 일라이는 "예뻐, 민수 엄마니까 사랑한다고, 널 싫어해서가 아냐, 옛날처럼 사랑은 안 하지"라고 선을 그었다.

며칠 후, 지연수는 일라이에게 "한국에 들어와서 살고 싶은 게 먼저인 거야, 민수랑 가까이 살고 싶은 거야?"라고 물었다. 그러자 일라이는 "민수를 위해 한국에 들어와 살고 싶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라이는 "민수가 처음에는 내가 밉겠지만, 자랄수록 내 선택을 이해시켜주는 게 내가 할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지연수는 일라이의 마음을 믿지 못했고, 이에 두 사람은 날 선 감정을 숨기지 못하고 갈등을 폭발했다. 지연수는 "따로 살면서 편하게 만나는 건 의미가 없다, 같이 키울 수 있는 아빠가 필요했다, 그래서 노력했던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나 일라이는 지금 재결합 생각이 없는 상황에서 같이 사는 건 아니라고 못박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