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농촌 한 달 살기 체험 떠났다가 사라진 가족…경찰, 실종 경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경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촌 한 달 살기 체험을 떠난 초등학생 가족이 연락두절돼 경찰이 실종경보를 발령하고 소재 파악에 나섰다.

24일 광주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남구에 거주하는 조 모(10) 양과 그의 가족들을 찾고 있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농촌 한 달 살기 체험을 한다며 전남 완도로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체험 기간이 끝났는데도 조양은 등교를 하지 않았고, 가족들과도 연락이 닿지 않자 학교 측이 경찰에 신고했다.

이들 가족은 지난달 말 완도의 한 섬에서 생활 반응이 확인된 것을 마지막으로 이후 행적이 발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광주 남구와 완도지역에 실종경보를 발령하고 조양 가족의 소재를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