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또 암호화폐 도난사건 발생, 1300억원 해킹당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해당 기사 - CNBC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해커들이 암호화폐(가상화폐) 1억 달러(약 1300억원)어치를 해킹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미국의 CNBC가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암호화폐 스타트업(새싹기업) 하모니가 개발한 이른바 블록체인 브리지인 ‘호라이즌’에서 1억 달러어치의 암호화폐 도난사건이 발생한 것.

블록체인 브리지는 한 블록체인에서 다른 블록체인으로 토큰을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들은 기본 코드의 취약성으로 인해 최근 해커들의 집중 표적이 되고 있다.

앞서 같은 블록체인 브리지 업체인 로닌 네트워크가 6억 달러의 암호화폐를 강탈당했고, 웜홀에서도 3억2000만 달러를 도난당했다.

호라이즌 개발자인 하모니는 이날 자사 트위터를 통해 도난 사실을 알리고, 범인으로 의심되는 계정을 지목했다.

뉴스1

하모니 트위터 갈무리


하모니는 “우리는 범인을 식별하고 도난당한 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국가 당국 및 전문가와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호라이즌은 이더리움 네트워크에서 세계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 체인으로 코인을 보낼 수 있는 등 전형적인 블록체인 브리지 업체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