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지-양키스, 2022년 연봉 1900만달러에 극적 합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봉 조정 청문회 앞두고 타결

올 시즌 종료 후 FA

뉴스1

애런 저지가 양키스와 연봉계약에 합의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애런 저지(30)가 소속팀 뉴욕 양키스와 연봉 계약에 합의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25일(한국시간) "저지와 양키스가 올해 연봉 1900만달러에 합의를 마쳤다"고 보도했다.

저지와 양키스는 올해 연봉을 두고 좀처럼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평행선을 달렸다. 최후의 수단인 연봉 조정 청문회를 통해 결론이 날 것으로 보였지만 극적으로 타결을 이뤘다.

당초 양키스는 저지에게 1700만달러를 제시했고, 저지는 2100만달러를 달라며 맞섰는데 양 측이 제시한 금액의 중간 지점인 1900만달러에 합의했다. 여기에 저지는 월드시리즈 MVP 수상시에도 25만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올 시즌 저지는 괴물같은 페이스로 양키스의 압도적 지구 1위 질주에 힘을 보태고 있다. 24일까지 68경기에서 타율 0.304, 27홈런, 53타점, 58득점, OPS(출루율+장타율) 1.037로 커리어 하이급 성적을 내고 있다.

올 시즌 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는 저지는 시즌 개막 전 양키스가 제안한 7년 2억1350만달러를 거절한 바 있다. 만약 지금과 같은 페이스로 시즌을 마친다면 이 당시 저지의 선택은 '신의 한 수'가 될 전망이다.
superpow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