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잘한다" 또 2%p 하락…원인으로 지목된 것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조한송 기자]
머니투데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제20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한 주 전보다 2%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한국갤럽 6월 4주차 조사 결과를 보면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47%,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8%였다. 부정 평가는 전주와 똑같다. 다만 긍정 평가는 같은 기간 49%에서 47%로 하락했다. 취임 후 직무수행 긍정 평가는 50% 초반대를 유지했으나 지난주 40%대로 떨어진 이후 하락세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82%), 보수층(70%), 60대 이상(60%대) 등에서 높게 나왔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0%), 진보층(66%), 40대(62%) 등에서 많았다. 지역별로 보면 긍정 평가가 가장 높은 지역은 대구·경북 지역으로 71%(부정 평가 20%)를 기록했다. 반대로 긍정 평가가 가장 낮은 지역은 광주·전라 지역으로 26%(부정 평가 53%)를 나타냈다.

연령별로 보면 30·40대에서 부정 평가가 더 많았고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긍정 평가가 앞섰다. 세부 연령별로 보면 △18~29세 긍정 50%·부정 30% △30대 긍정 35%·부정 45% △40대 긍정 28%·부정 62% △50대 긍정 48%·부정 42% △60대 긍정 61%·부정 28% △70세 이상 긍정 63%·부정 16%였다.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들은 △소통 △경제·민생 △결단력·추진력·뚝심 △ 전 정권 극복 △부동산 정책 △공정·정의·원칙 △국방·안보 등을 이유로 들었다. 현안으로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재수사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인사(人事) △경제·민생 △경험·자질부족 △무능함 △독단적 △일방적 △집무실 이전 △직무 태도 등을 지적했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 문제도 직무수행 평가에 부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2%, 더불어민주당 28%, 정의당 4%, 무당층 25%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했으며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추출은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 RDD 10% 포함)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9746명 중 1000명이 응답해 10.3%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조한송 기자 1flow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