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시 '타는 목마름으로'…고 김지하 시인 추모 문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세상을 떠난 김지하 시인의 49재를 맞아 추모 문화제가 열렸습니다.

소설가 황석영 등 문학계 선후배와 민주화운동 동료들이 뜻을 모았고, 삶의 궤적을 함께 돌아봤습니다.

이 자리에서 1999년에 쓴 미발표 시 8편도 공개됐습니다.

군사독재 시절 민주주의를 외쳤던 저항 시인으로 기억되는 고인은 암 투병 끝에 81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최하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