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년9개월만 머리 맞대는 한미일 정상…한일 정상회담은 무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한미일 북핵공조 강화 등 논의…기시다 독대 불발은 日 선거일정 여파인듯

아태 4개국 정상회담도 희박…'대중 강경노선' 호주·뉴질랜드와 밀착 부담됐나

연합뉴스

한미일 정상,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나토정상회의가 열리는 오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한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26일 밝혔다. 2022.6.26 [연합뉴스 자료사진]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담을 열어 역내 안보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한미일 3국간 북핵 공조 강화와 경제 안보 전략이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마드리드를 방문하는 윤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30분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를 한자리에서 만난다.

지난 2017년 9월 유엔 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담 이후 4년 9개월 만의 3국 정상 대좌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의 원칙을 분명히 하고, 글로벌 공급망 구축을 위한 3국의 긴밀한 협력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한 차례 만난 바이든 대통령과 한층 더 관계를 다지고, 취임 후 처음 대면하는 기시다 총리와는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공감대를 확인할 전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6일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3국 정상회담에서는 역내 안보 정세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회담 시간이 30분간으로 길지 않은 만큼 현장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보다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상견례' 성격이 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뉴스

[그래픽] 한·미·일 정상회담 주요 예상 의제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연합뉴스

격려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ㆍ25전쟁 72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국군 및 유엔군 참전유공자 초청 오찬에서 격려의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6.24 jeong@yna.co.kr


이번 순방 기간 한미정상회담이나 한일정상회담은 마련되지 않았다. 특히 당초 예상됐던 한일 정상의 약식 회동(풀어사이드)도 무산됐다.

한일정상회담 무산은 다음 달로 예정된 참의원 선거 등 일본 국내 이슈와 맞물린 측면이 있다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양국 정상이 큰 틀의 한일관계 정상화 필요성에 공감하는 것과는 별개로, 집권 자민당이 지지층 결집을 위해 한국 정부에 유화적인 태도로 전환하는 모양새를 부담스러워한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한반도 정세 등 안보 현안이 분명히 있지만, 참의원 선거 전에 한일 과거사 문제 등에 관해 구체적으로 얘기를 나눠본 일이 없다"고 했다.

그는 "아무리 서서 풀 어사이드를 한다고 해도 얘기할 주제가 있어야 한다"며 "언론에 대답할 게 없으면 안 하는 게 좋다"고 부연했다.

다만,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 본회의, 한미일 정상회담, 스페인 국왕 주재 환영 만찬 등을 통해 기시다 총리와 최소 세 차례 이상 자연스럽게 대면할 예정이다.

한일정상회담 무산에도 한일관계 정상화를 상징하는 양국 간 일정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는 29일 김포-하네다 노선이 재개되면 민간 교류가 활성화되고 다음 달 일본 선거 이후 미뤄져 왔던 한일 외교장관 회담 논의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실무 레벨에서 강제 징용 문제 등에 대한 협의 모멘텀이 마련될 것으로 보고, 한일 셔틀 외교도 재개될 수 있다"며 "한일 정상이 안 만난다고 해서 한일 간에 문제가 있다고 비치는 것에 대해선 다른 견해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나토 파트너국 정상과의 4자 회담도 현재로선 "열릴 확률이 희박하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의 전언이다.

여기에는 대중 강경노선을 견지해온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의 '밀착'이 자칫 윤 대통령의 반중(反中) 기조를 드러내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깔렸다는 게 일반적인 분석이다.

윤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데 대해서도 중국 정부가 노골적으로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는 만큼 더 이상의 자극을 피하려는 분위기다.

그러나 대통령실 관계자는 "네 나라끼리 맞출 것도 급하기 때문에 중국을 생각할 여유는 전혀 없다"며 이 같은 해석에 선을 그었다.

hanjh@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