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월 400+관리비 제공" 여에스더, 으리으리 직원 기숙사 급습→정성 요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귀' 캡처



여에스더가 직원들을 위해 정성스러운 건강식을 준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여에스더는 월 4백만원에 관리비까지 모두 제공하는 직원 기숙사를 깜짝 공개했다.

여에스더는 이날 한 직원을 대동하고 직접 기숙사를 찾으면서 "엄마의 마음으로 이 녀석들이 어떻게 지내는지 필요한 건 없는지, 그리고 몸보신 좀 시켜주려고 갔다"고 밝혔다. 이에 장윤정은 "오히려 불편할 수 있다. 급습이잖냐"고 걱정하기도.

월세 400만원 럭셔리 기숙사에 도착한 여에스더는 "내가 플렉스해준거긴 하지만"이라며 인테리어에 감탄했다. 럭셔리한 내부를 자랑하는 이 기숙사는 층고가 높고 개방된 통유리에 시원한 뷰를 자랑했다. 도보 2분 거리 회사가 한눈에 보이는 30평의 큰 원룸이라고.

이에 여에스더는 "회사가 일이 너무 많다. 다른 거 도와줄 수 있는 건 없고 금융치료. 럭셔리한 기숙사가 행복하게 해주니까 금융 플렉스를 한 것"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이곳엔 막상 라면만이 가득해 여에스더는 "애들 건강 해치지 말라고 이렇게 좋은 기숙사 해줬는데 인스턴트밖에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에 여에스더는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요리에 나섰다. 김치전, 김밥, 셰이크까지 건강식 3종 요리였다. 하지만 자신만만한 태도와는 달리 '똥손'을 입증한 여에스더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기름이 튀자 "나 화상 입으면 우리 회사에 얼마나 큰 손실이니"라고 외치는가 하면, 호들갑을 떨며 "손가락 다치면. 나의 아름다운 손을 항상 보여주잖냐"고 해 패널들의 빈축을 사기도.

이어 2시간 30분에 걸쳐 건강식 3종 세트가 완성됐다. 마침 도착한 직원들은 맛을 보고는 "아침에 먹으면 든든하고 좋겠다" "역시 박사님 대단하시다"고 감탄했지만 막상 인터뷰에서는 "다신 안해주셔도 괜찮을 것 같다. 못먹을 맛은 아니고 먹을 순 있다. 하지만 맛있진 않다"고 냉정하게 평해 폭소를 더했다.

하지만 여에스더는 "괜찮다. 맛은 없어도 제 정성에 감동했을 것"이라고 자화자찬하며면서 "기숙사까지 와서 자식한테도 안해주는 요리를 해주는 대표 봤니. 너무 기분 좋다. 자주 와서 해주겠다"고 흡족해했다. 김숙은 "숙소 다 이탈할 것 같다"고 농담해 웃음을 안겼다.

계속해서 추억의 파자마 파티까지 이어졌다. 김숙이 "친구들이랑 하시면 안되냐"고 하자 여에스더는 "애들이랑 하고 싶다. 못오게 하니까 몇 년 같이 못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직원들에게 선물한 파자마 총 금액이 60만원으로 나타나자 김숙은 "난 저렇게 사주면 (파자마 파티) 가겠다"고 태세전환해 웃음을 더했다. 또 여에스더는 일과 가정 사이에서 고민하는 직원들의 고민을 진지하게 상담하며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