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수미 "돌아가신 母, 치매로 내 목소리+이름 잊어버려"(집사부일체)[전일야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조수미가 어머니를 언급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소프라노 조수미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일일 제자로는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함께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어머니를 향한 남다른 마음을 가지고 있는 조수미에게 "사부님에게 어머니란 어떤 존재이시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조수미는 "투정도 많이 부리고 못되게 굴었던 것이 있었다. 제가 4살 때부터 피아노를 쳤는데, 그 때부터 하루에 8시간을 피아노를 치지 않으면 방문을 안 열어주시고 그랬다. 엄청 시켰다. 난 절대 엄마같은 엄마가 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조수미는 "엄마는 저한테 결혼을 하면 안된다고 하셨다. 한 남자에게 종속되지 않고, 전 세계적으로 사랑을 받는 아티스트가 되어야한다는 말을 듣고 자랐다. 엄마도 저를 딸이 아닌 아티스트로 대해줬다. 좀 서운한 부분도 있었다. 그런데 유학을 가서 어머니와 떨어져 지내고, 그 때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기 시작하면서 많은 것을 알게 됐다. 그러면서 엄마를 용서하고 사랑하고 이해하게 됐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수미는 작년에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했다. 조수미는 "코로나 때문에 엄마의 마지막을 함께 하지 못했다. 엄마가 치매가 와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제가 어느 나라에 있든 한국 시간에 맞춰서 전화를 해 엄마한테 노래를 불러드렸다. 그런데 어느날부터 내 목소리를 못 알아들으시고, 저를 모르시게 됐다"고 회상했다.

이어 "작년 5월에 잠시 한국에 들어왔는데, 코로나 때문에 면회조차 힘들었다. 그런데 잠깐동안 창문을 통해서 엄마를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저를 전혀 알아보지 못 하셨다. 엄마를 보는데, 그때가 마지막인 것 같더라. 그래서 인사를 드렸다"면서 "그리고 3개월 후에 위독하시다는 연락을 받았다. 귀국을 하려는데 자가 격리까지 몇 주가 걸렸다. 그래서 어머니 곁을 함께 하지 못했다. 그리고 아버님이 돌아가실 때는 파리에서 공연이 있어서 장례식에도 못갔다. 어머니가 오지 말라고 하시더라"고 말해 울컥하게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nara777@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