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우새’ 김준호, “♥김지민과 결혼하고파”..BUT 2024년 배필 인연 끊어져 절망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하영 기자] ‘미우새’ 딘딘과 남창희가 소야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특히 김준호는 김지민과의 궁합에 충격을 받았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김준호는 김지민과의 궁합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호는 역술가를 찾아가 김지민과 연애운을 봤다. 역술인은 “47세 이후 결혼을 했을 때 백년해로 인연이 있다 46세 이전에는 이별수가 있었는데 이제서야 결혼문이 열려 배필운이 들어와 있다 진실된 인연이 될 수 있다라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종민은 김지민의 나이에 아홉수가 들어가 있어 김준호를 만난 것이냐며 궁금해 했다. 이에 역술인은 “아홉수와는 상관없는 일이다 오히려 좋다”고 답했다. 이에 김준호는 “김지민 사주에 직접 대는 남자가 있는지?”라며 질문했고 역술인은 “주변에서 직접대도 김지민 씨 자체가 커트를 잘한다. 내 사람이면 내 사람이고 아니면 아닌 거다 굉장히 의리파다”라고 말했다.

이어 역술인은 “여기에 남자 이름을 쓰면 군인이나 깡패 같은 느낌이 있다 논리적으로 반박할 수 없게 팩트로 사람을 때릴 수 있는 사람이다 말주변도 좋아 말로 이길 생각은 죽을 때까지 하지 마라”며 덧붙였다. 그러자 김준호는 “말로 이겨보려고 했는데 안 되더라’고 공감해 하자 웃음을 자아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아가 역술인은 김지민에 대해 “결혼 운은 28세부터 48세까지 열려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준호는 “48세면 제가 나이가 58이다”라고 말하자 역술인은 “김지민 씨는 결혼을 선택할 수 있는 사주라서 결혼을 안 해도 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내년까지 결혼을 안 하게 되면 2024년에는 배필 인연은 끝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최진혁은 “시한부 연애”라고 중얼거렸고 김준호는 ’18개월 밖에 안 남은 연애 생활이냐며 절망에 빠졌다.

그러다 김준호는 “김지민을 내 여자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냐 돈이냐 명예냐”라며 질문했다. 역술인은 “본인 자체가 없어 보이는 것이 좋다 뭔가 부족해 보이는 사람한테 이 분은 품는 게 있다 안 된 사람들을 돌봐주는 사람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족함을 어필하라는 역술인의 말에 김준호는 “안 돼 보이는 건 자신 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김준호는 프러포즈 성공률을 위해 언제 해야 좋은지 시기를 물었다. 역술인은 “서로 기운이 좋을 때 해야 한다”며 “그게 바로 올해다 올해가 좀 바쁘다 보니 결혼이 올해는 쉽지 않아 보인다 재물 자리를 보고 있다 놀려고 하지 않고 죽을 때까지 내 주머니를 꽉 잡아 돈이 있어야 마음이 편해지는 사람이다”라며 강조했다.

이야기를 들은 김준호는 “지민이가 저를 차진 않냐”라며 불안해 하며 물었고 역술인은 “결혼 했을 때는 이혼 수가 없다”라며 안심 시켰다. 이어 그는 “대신 주의할 게 있다 다만 올해 귀문관살이라고 망신살이 붙어있으니 명분 있고 올바르게만 행동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계속해서 김종민은 자신의 연애운에 대해 질문했다. 역술인은 “올해 7월 안에 사람이 들어온다”고 말했고 김준호는 “만날 상대가 연상이냐 연하냐”고 질문했다. 이에 역술인은 “양기띠 배우자를 가졌다”며 “김종민 씨는 올해 46세, 34세인 뱀띠와 45세, 33세인 말띠, 41세의 개띠, 37세의 범띠가 있다”고 설명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역술인은 “ㄱ자 성을 쓰거나 ㄴ,ㄷ 성을 쓰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김종민은 “돌싱이 될 사주냐?”고 물었고 역술인은 “없다”라고 말해 김종민은 안도감의 미소를 지었다. 반면 최진혁은 “반장 선거때 저는 누굴뽑는게 좋을까요”라며 엉뚱한 질문을 해 김준호와 김종민은 황당해 했다. 그러자 역술인은 “예를 들어 비즈니스나 일 적으로 합을 봤을 때 김준호 님 보다는 최시원 님이 좋다”고 말했다. 그 말을 들은 김준호는 “무슨 말씀을 하시는 거냐”며 섭섭해 했다.

한편, 김종국은 남창희, 딘딘과 함께 축구 경기를 가졌다. 경기를 하던 중 김종국의 조카 소야가 등장해 남다른 분위기를 자아냈다. 경기가 끝난 후 김종국, 남창희, 딘딘, 소야는 식사를 함께 했다.

김종국은 소야에게 “너는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고 물었고 소야는 “착하고 자상한 사람이 좋다 보통 그렇지 않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1에서 100정도에서 외모의 기준은 어느 정도냐고 물었고 소야는 “5 정도면 된다 삼촌은 8.9점 정도? 전체적으로 멋있다”고 말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남창희는 김종국에게 소야가 자신의 이상형임을 밝힌 바 있다. 남창희는 소야와 식사 자리를 가지는 동안 눈도 제대로 못 마주치며 쑥쓰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딘딘은 직진남 다운 면모를 보이며 다정하게 소야를 챙겨 눈길을 끌었다.

보다 못한 김종국은 소야에게 “창희가 애가 나쁘지 않다 그리고 애가 담백하다 겉멋만 있는 스타일보다 담백하고 진중한 스타일이 좋다”며 어필했다. 이어 “얘가 또 의리가 있다”며 덧붙였다. 그러자 딘딘은 “창희 형 의리가 좋아서 누가 부르면 거절을 못 한다 그래서 나와 처음 만났던 날에도 아침까지 술을 마셨고 결국 여자친구와도 헤어졌다”고 폭로해 점수를 깎았다.

이어 딘딘은 소야에게 “와인 먹냐” 질문을 던졌고 남창희는 그런 딘딘을 질투해 질문을 가로챘다. 소야는 “와인 먹으면 토한다 안 받는다”며 단호한 답을 얻자 남창희는 “하필 가로채도 이런 질문을”이라며 머쓱해 했다. 이에 김종국은 “얘가 약간 쪼다끼가 있네”라며 고개를 저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야는 두 사람에게 기습 질문을 던졌다. “저 여자는 내 이상형과 000”이라며 소야는 말했다. 남창희는 “저 여자는 내 이상형과 다르다”고 말했고 반대로 딘딘은 “저 여자는 내 이상형과 비슷하다 맞다”라고 답했다. 여심을 사로잡은 딘딘의 대답에 소야의 관심을 독차지 했고 이를 본 김종국은 “저런 애를 만나면 안 된다”라며 딘딘을 제지했다.

소야를 향해 남창희와 딘딘의 경쟁이 과열해지자 김종국은 “소야 전화번호 걸고 둘이 팔씨름 해라”고 제안했다. 이에 남창희는 팔 소매를 걷어 올리며 자신감을 표했고 딘딘은 “내가 이겨도 되냐”며 거들먹 거렸다. 본격적으로 대결을 펼친 남창희와 딘딘. 결국 딘딘이 여유롭게 남창희의 팔을 넘겨 소야의 번호를 받게 됐다. 이어 딘딘은 남창희를 갖고 놀며 농락하자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int1023/@osen.co.kr

[사진]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