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한가라테연맹, WKF 가라테 유스 캠프 및 리그에 청소년대표 선수단 파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한가라테연맹(회장 강민주)이 가라테 청소년대표 선수의 육성과 국제대회 경험을 통한 경기력 향상을 위해 세계가라테연맹(이하 WKF)에서 주최하고 크로아티아가라테연맹에서 주관하는 WKF 2022 Youth Camp & Karate1 – Youth League에 참가한다고 27일 밝혔다.

크로아티아가라테연맹이 주관하는 WKF 2022 Youth Camp & Karate1 - Youth League는 6월 27일부터 30일까지 3일간 Youth Camp, 7월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Youth League로 나뉘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이번 2022 Youth Camp에서는 45개국 467명의 선수가 참여해 합동훈련과 상호교류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Youth League에는 55개국 1951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한국 청소년대표 선수단은 지난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안태은 코치를 중심으로 가타(형)에 황태연(충북·제천상업고), 구미테 –76㎏에 한성욱(경북·안동경일고)이 출전한다.

황태연은 지난해 유스리그에 출전해 국제무대를 경험했다. 2021 아시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는 5위라는 좋은 성과를 보여줬다. 이번 대회에서는 본선 라운드 진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성욱은 2019년부터 가라테 선수로 활동을 시작했다. 그해 카데트 –70㎏ 남자 구미테에서 제2회 학생선수권 1위, 제3회 회장기 1위를 차지했다. 2021년도 국가대표 1차 선발전에서도 3위를 기록했다. 국제대회는 첫 출전이지만 성장 가능성이 매우 높은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현지시간으로 7월 3일 황태연(남자 주니어 가타), 한성욱(남자 주니어 구미테 –76㎏)이 차례로 예선부터 결승까지 치를 예정이다.

연맹 강민주 회장은 “청소년대표 선수들이 국제대회에 출전해 외국선수들과 경쟁하고, 우수 선수들의 경기력을 직접 확인할 좋은 기회라 생각한다. 그동안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열심히 훈련해 온 만큼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 “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하고 캠프와 대회를 잘 마치고 건강하게 귀국할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번 국제대회 파견은 2022년 IOC 올림픽 솔리다리티 NF 청소년선수지원 사업으로 공모에 선정돼 참가하며 ㈜무토의 후원을 받았다.

사진=대한가라테연맹 제공

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