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깨비' 쯔양, 곽윤기·오킹도 놀란 월 수익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백만 구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핫’한 크리에이터들이 도깨비 세상을 방문한다.

28일 공개되는 왓챠 오리지널 예능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에서는 유튜브 채널에서 1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최고의 크리에이터들이 등장해 유튜버 꿈나무들에게 남다른 성공의 지혜를 전파한다.

이날 도깨비들은 쇼트트랙 선수이자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인 곽윤기, 가녀린 체구로 어마어마한 양의 음식을 소화하는 먹방의 여왕 쯔양, 센스 있는 입담으로 높은 조회 수를 자랑하는 크리에이터 오킹을 만난다. 세 사람은 자신의 채널을 운영하는 ‘핫튜버’답게 자연스러운 진행 실력과 예능인들에게 뒤지지 않는 입담으로 도깨비들의 견제 어린 시선을 받는다.

특히 곽윤기는 ‘천생 MC’의 자질을 자랑하며 “올림픽 시즌에 경기 때문이 아니라 구독자 수 상승에 떨려서 잠 못 이뤘다”라고 너스레를 떠는 등 심상치 않은 끼를 방출한다. 또 운동선수답지 않은 화려한 스타일링에 대한 주변의 시선에 대해서도 시원하게 속내를 털어놓는다고.

더불어 오킹은 구독자 수 10만 명을 달성 후 ‘실버 버튼’을 받았을 때 “역사가 쓰여졌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한다. 유튜버라는 직업에 남다른 자부심을 느낀다는 그는 무한 에너지로 도깨비들의 혀를 내두르게 하는가 하면 주특기인 무릎 춤을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는다. 쯔양 역시 천만 유튜버로 도약하기 위한 필살기로 오킹의 무릎 춤 기술을 전수받는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무려 600만 명의 구독자 수를 자랑하며 남다른 클래스를 입증한 쯔양은 소소한 재미로 시작해서 먹방계의 전설을 쓰게 된 성장기를 소개한다. 쯔양은 “성공했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오랜 묵묵부답 후 “아니오”라고 대답해 보는 이들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든다. 이후 쯔양 유튜브 채널의 월 수익 추정액이 알려지자 현장은 큰 충격에 빠지고, 곽윤기와 오킹조차 입을 다물지 못한다고. 모두의 부러움을 사는 쯔양이 자신의 성공을 인정하지 못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양깨비’ 양세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예상 수익금이 터무니없이 낮은 금액으로 공개되자 비속어를 쏟아내 주위를 포복절도하게 한다. 이어 솔직하게 밝힐 수 있다며 억울함을 호소한다고. 이런 가운데 유튜브 꿈나무로 걸음마를 뗀 ‘용깨비’ 이용진은 틈새시장을 공략하며 자신의 채널을 홍보하기에 나서 도깨비들의 크리에이터 도전기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유튜브에서 가장 핫한 세 사람이 정상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겪은 수많은 좌절과 눈물이 담긴 사연이 공개된다.

‘지혜를 빼앗는 도깨비’는 28일 오후 5시에 왓챠에서 공개된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 왓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