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장연, 서울경찰청장 "지구 끝까지 찾아가 사법처리" 발언 사과 요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장연, '제31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진행

"장애인 단체를 흉악범 잡듯 취급, 위험한 발언"

서울경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장애인 이동권 시위에 대해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전장연은 27일 오전 7시 30분께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승강장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3호선 경복궁역으로 이동하는 '제31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를 진행했다. 이날은 '하차 시위'를 진행하지 않아 지하철 운행 지연은 발생하지 않았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와 최혜영·오영환·김영호·강민정 의원 등은 오전 8시 30분께 서울경찰청 앞에 도착해 서울경찰청장 면담과 사과를 요구했다. 박경석 대표는 "그동안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에서는 장애인 권리 예산 쟁취와 지역사회에서 살아갈 수 있는 권리를 이야기했지만, 오늘은 신임경찰청장의 망언에 대해 규탄하고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서 있다"고 밝혔다.

앞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달 20일 기자간담회에서 "불법행위는 지구 끝까지 찾아가서 사법처리하겠다. 오늘 아침 전장연 시위와 같이 사다리까지 동원해 시민의 발을 묶으려 했던 행위에 대해 즉각 조치한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박 대표는 "(김 청장이) 지구 끝까지 찾아서라도 엄벌하겠다고 얘기했는데 그런 수고 필요 없이 저희가 찾아와서 설명 드리려고 한다"며 "청장님의 발언이 저희에게 주는 낙인화, 흉악범을 잡듯 취급하는 이런 기조가 얼마나 위험한 발언인지에 대한 사과를 촉구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발언 이후 박 대표와 최 의원은 김 청장의 사과 및 면담 요청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한편 전장연은 29일 장애인 권리보장 예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기획재정부 간담회가 예정돼 있는 만큼 지하철 하차 시위는 당분간 유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신원 기자 sh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