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제쯤 일할 수 있을까"…계속되는 '구직난'에 취준생 '한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취준생 97.1% "상반기에도 구직난 여전"…취업 시장 훈풍 위해 '경기 회복' 필요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코로나 팬데믹 사태가 점차 안정되고 새로운 정부의 출범 등으로 올해 채용 시장에 훈풍이 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으나, 실제 취준생들이 느낀 구직난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뉴스24

구직자의 대부분(97.1%)이 상반기에도 구직난이 여전하거나 더욱 심화됐다고 느끼고 있었다. [사진=아이뉴스24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7일 사람인이 구직자 2천217명을 대상으로 '2022 구직난'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구직자의 대부분(97.1%)이 상반기에도 구직난이 여전하거나 더욱 심화됐다고 느끼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예년보다 심화됐다'는 답변이 54.2%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 42.9% ▲'예년보다 완화됐다'는 2.9%에 그쳤다.

상반기 구직난이 심하다고 느낀 이유로는 '지원할 만한 공고가 적어서(54.8%,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다. 이어 ▲기업별로 채용하는 인원수가 많지 않아서(41.1%)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39%)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36.9%) ▲서류 탈락 횟수가 늘어서(19.1%)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하반기 취업 시장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예상이 압도적이었다. 응답자 모두가 하반기에도 역시 '구직난은 여전할 것'이라고 답한 것이다.

그 이유로는 '수시채용 확대로 전체 채용 규모가 줄어들 것 같아서(75.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실제 입사할 만한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47.2%) ▲최저임금 인상 등 기업 경영 환경이 어려워서(35.6%) ▲경쟁자들의 스펙이 더 높아져서(17.7%) ▲청년 실업률이 증가해 경쟁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12.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은 하반기 구직난에 대비해 '지원 횟수를 더 늘릴 예정(60.5%, 복수응답)'이거나 '눈높이를 낮춰 입사지원(44.9%)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도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에 매진(25%)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19.9%) ▲취업 사교육에 투자(14.5%) 등을 통해 구직난을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인포그래픽=사람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직자들은 계속되는 구직난 때문에 올 하반기 취업 역시 '자신 없다(42.3%)'고 답했다. 이들이 생각하는 하반기 취업 가능성은 34.9%로 집계돼 절반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시장이 보다 활발해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을 두고 구직자들은 '경기 회복과 경제 성장(40.7%)'을 1위로 꼽았다. 장기화된 경기 침체가 회복되고 기업 경영 환경이 나아져야 기업이 신규 채용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판단해서다. 이어 ▲실효성 있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20.6%) ▲직무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대(15.2%)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12.6%) ▲대기업 중심 경제 구조 변화(7.5%)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